HOME 경제 식음료
맥도날드, 평창 한우 시그니처 버거 30일 하루 1만 개 한정 판매
서유리 기자 | 승인 2018.01.29 14:28

[여성소비자신문 서유리 기자] 맥도날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기념해 ‘평창 한우 시그니처 버거’를 출시하고, 30일 단 하루 동안 1만 개 한정 수량으로 판매한다고 29일 밝혔다.

평창 한우 시그니처 버거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며 개최지인 평창의 특산품인 평창 한우를 사용한 프리미엄 수제 버거다.

한우로 만든 패티에 풍부한 식감을 더해줄 골든 포테이토와 깊은 풍미의 송이버섯 소스가 조화를 이루며, 하얀 설원이 펼쳐진 스키 슬로프를 모티브로 한 2장의 화이트 체다 치즈가 올려져 고소하고 풍성한 맛과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을 자랑한다.

또한 맥도날드는 평창 한우 시그니처 버거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100% 당첨 경품 쿠폰을 제공해 평창 동계올림픽의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이중 150명에게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최고 인기 종목인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결승전 티켓이 1인당 2매씩, 총 300매 제공되며, 그 밖의 고객들에게는 곧 출시되는 또 다른 올림픽 기념 메뉴 무료 시식권이 증정된다.

한국맥도날드 마케팅 관계자는 “맥도날드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공식 파트너로서,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평창 한우 시그니처 버거를 선보이게 됐다”며 “30일 단 하루 1만개 한정으로 판매되는 아주 특별한 제품인 만큼, 평창 한우 시그니처 버거를 맛 보고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결승전 티켓 행운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