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지난해 원산지 표시 위반 단골 품목은 ‘돼지고기·배추김치’
서유리 기자 | 승인 2018.01.24 20:32

[여성소비자신문 서유리 기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지난해 농식품 원산지 표시 대상 23만 곳 중 3951곳에서 4715건의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전체의 63.8%는 원산지를 허위 표시해 형사입건 및 고발 조치됐으며, 36.2%(1429곳)는 원산지를 아예 표시하지 않아 총 4억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원산지 허위 표시의 경우 중국산이 국산으로 둔갑한 사례가 982건(32.7%)으로 가장 많았는데, 이는 주로 농산물이었다.

미국산을 국산으로 둔갑한 사례는 272건, 멕시코산과 호주산을 국산으로 둔갑한 경우는 각각 142건, 102건으로 대부분 축산물이었다,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가장 많이 적발된 품목은 돼지고기와 배추김치였다.

돼지고기가 1202건(허위 표시 864건·미표시 338건)으로 가장 많았고 배추김치는 1187건(허위 표시 968건·미표시 219건)으로 뒤를 이었다.

쇠고기는 559건(허위 표시 363건·미표시 196건), 콩 213건(허위 표시 91건·미표시 122건), 닭고기 181건(허위 표시 81건·미표시 100건), 쌀 118건(허위 표시 13건·미표시 105건) 등도 있었다.

원산지 표시 위반이 가장 많은 업종은 일반음식점(2191곳·56%)으로 전체의 절반이 넘었다. 이어 식육판매업(488곳), 가공업체(357곳, 노점상 112곳, 슈퍼(104곳) 등의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 지역(534곳)의 원산지 표시 위반이 가장 많았다. 전남(386곳), 서울(384곳), 경남(315곳), 경북(307곳), 강원(297곳), 충북(256곳), 전북(251곳) 등이 뒤따랐다.

농관원 관계자는 “적발된 업체 수는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7.8%(332곳), 위반 건수는 5.5%(274건)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원산지 표시 위반 감소는 처벌 규정이 높아진데다 과학적인 원산지 검정법의 지속 개발로 단속마저 강화되면서 업주들의 경각심이 커진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도 소비자들이 농식품의 원산지를 믿고 구입할 수 있도록 명예감시원을 통한 감시를 활성화하고 위반자 대상 교육을 지속 실시할 것”이라며 “소비자들도 원산지 표시 위반이 의심될 경우 당국에 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