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가마로강정 점주협의체 “공정위 불공정 발표 말도 안돼 그런 행위 없었다”
서유리 기자 | 승인 2017.12.27 17:21
사진=가마로강정 홈페이지 캡처.

[여성소비자신문 서유리 기자] 가마로강정 점주협의체가 치킨 맛의 동일성을 유지하는 데 무관한 50개 물품을 5년여 간 자신으로부터만 구입하도록 지시했다는 이유로 가마로강정에 시정명령과 5억 100만 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한 공정위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가마로강정 수내롯데점을 3년째 운영하고 있다는 점주협의체 대표 최모씨는 공식 입장자료를 통해 “공정위의 가맹점에 대한 불공정거래와 구매강요 보도자료 관련, 모든 점주들에 보도내용과 같은 본사의 갑질과 구매강제가 있었는지 확인한 결과, 관련내용과 같은 강제 구매강요 및 갑질은 없다고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마로강정 점주들에게 본사가 강제한 모든 행위가 기정사실화 되고 있는 점에 경악하고 있다”며 “가마로강정 본사에서는 보도된 내용과 같은 주방용품 등 비식자재에 대해 가맹점주에게 구매를 강제하거나 구매 불복 시 가맹점 오픈을 지연한 사항이 없다”고 강조했다.
 
점주협의회 측은 가맹점 오픈 이후 주방용품의 부족분은 점주별 개별구매를 본사에서 허가했으며, 주방용품이나 비전용상품에 대한 강매나 규제 행위도 없었던 점 등을 예로 들며 점주들도 모르고 있는 본사의 갑질과 물품구매 강요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