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롯데홈쇼핑 '작은도서관' 51∙52호점 개관
김성민 기자 | 승인 2017.12.12 16:55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롯데홈쇼핑 아동들을 위한 친환경 학습공간인 ‘작은도서관’을 개관했다. 

롯데홈쇼핑은 공단 밀집 지역으로 아동들을 위한 학습공간이 부족한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과 인천 계양구에 ‘작은도서관’을 건립하기로 결정하고, 지난 8월부터 공사를 시작했다.

친환경 자재를 이용한 공간 리모델링부터 책걸상, 디지털 학습 기기까지 지원했으며, 지난 11일 51호점(인천 계양구 하늘씨앗 지역아동센터)과 52호점(서울 대림동 언니네도서관)을 동시에 개관했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이사는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지원하는 ‘작은도서관’이 4년 동안 꾸준히 진행돼 52호점까지 개관하게 되었다”면서 “단순히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활동이 아닌 미래의 건강한 인재를 육성하는 데 동참한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아이들을 위한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작은도서관’은 전국의 문화 소외 지역 아동들에게 꿈을 키울 수 있는 공간을 선물하자는 취지로, 문화 혜택을 누리기 힘든 지역의 아동을 위해 친환경 학습공간을 구축하는 롯데홈쇼핑의 사회공헌 활동이다.

지난 2013년부터 ‘세상에서 가장 큰 꿈이 자라는 곳’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구세군 자선냄비본부와 함께 ‘작은도서관’ 개관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 강서구 1호점을 시작으로 지난 2월 제주도에 50호점을 완성하면서 약 4년 여에 걸쳐 전국 모든 지역에 ‘작은도서관’을 개관했다.

올해 인천, 전라북도, 충청북도 지역에 건립 중인 3개소가 완공되면 총 55개소가 운영될 예정이다.

아울러 롯데홈쇼핑은 현재까지 시설 이용 아동 1600여명에게 11만여권의 도서를 제공했으며, 총 5500권을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내년 상반기에 포항 지진 피해 지역에 ‘작은도서관’ 건립을 계획 중이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