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이랜드파크 지연이자 더한 아르바이트 미지급분 지급키로
김희정 기자 | 승인 2017.01.17 13:54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이랜드파크(대표 김현수)가 16일 임금 미지급 관련 안내 사이트 확대 오픈과 함께 1차 미지급분 지급을 시작하는 등 보상에 나섰다. 

이랜드파크는 지난 4일과 5일 각각 혁신안과 그룹 경영진 사과문을 발표한 바 있다.

이랜드파크가 16일 확대 오픈한 미지급 온라인 정산센터(desk.myashley.co.kr)는 최근 1년 이내 근무자부터 순차적으로 개인별 미수령 금액과 지급 일정 확인이 가능하다.  
 
1차 지급 대상자들은 지난해 11월 30일까지 접수 받아 개인별 금액을 확인한 미지급분 총 30억원을 각각 수령하게 된다.

1차 미지급분 지급은 16일부터 지급을 시작하는데 미지급금은 지연이자 연 20%가 가산되어 지급한다.   
 
이랜드파크는 SMS발송, SNS, 서울시 홈페이지, 아르바이트 채용 사이트 등을 통해 동시에 알리기를 시작해 대상자들이 단 한명도 빠짐없이 미지급 금액을 수령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이랜드파크 관계자는 “대상자에게는 개별 연락을 포함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통해 적극적으로 알리고 보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송구스러운 마음을 담아 한 분 한 분 최대한 신경 써 모든 분들이 불편함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온라인 접수센터를 운영하여 미지급분 지급 신청을 받은 이랜드파크는 늦어도 오는 상반기까지 모든 아르바이트 직원에 대한 미지급금 지급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미지급금 지급시 적용되는 연 20%의 지연이자는 실제로 지급받는 날까지 가산되어 지급된다
 
이랜드파크는 지난 5일 사과문과 함께 발표한 아르바이트 직원 처우 개선을 위한 5대 혁신안의 실행을 위해 75명 규모의 TF(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하여 더 좋은 사업장으로 거듭나기 위한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랜드파크의 5대 혁신안은 미지급금 지급, 1000명 정규직 전환, 외부전문가를 통한 관리자 교육, 내부고발 시스템, 인사개편 및 인적쇄신 등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