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CJ, 베트남 소외계층 청소년들에게 장학금 전달‘인재제일’ 경영철학 해외서도 실천
김희정 기자 | 승인 2017.01.05 17:47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CJ그룹(회장 이재현)이 새해를 맞아 베트남 소외계층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선물했다.

CJ그룹은 지난해 12월 27일 베트남 람동성 다 랏 정부센터(Da Lat Government Center)에서 총 55명의 현지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장학금 수상 학생 및 가족과 CJ그룹 글로벌사업 부문 정영수 고문, 사회공헌추진단 민희경 단장, CJ베트남지역 장복상 본부장 등 CJ관계자, 람동성 인민위원회 판 반 다(Phan Van Da) 부위원장, 람동성 교육국 팜 티 홍 하이(Pham Thi Hong Hai) 부국장 등 베트남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장학금 전달식에서는 학업 성적은 우수하나 가정 형편이 어려워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 중 베트남 람동성 교육국의 추천을 받은 초·중·고·대학생 55명이 총 10,000달러(USD) 규모의 장학금을 지원받았다.

장학금을 전달받은 달랏대학교 한국어과 3학년 레 응옥 탄 쑤언(Le Ngoc Thanh Xuan) 학생은 “이 장학금은 나뿐 아니라 우리가족 모두에게 큰 선물”이라면서 “이를 계기로 사회에 국가에 이바지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CJ그룹 관계자는 "‘회사의 사업역량과 자원으로 사업 진출국과 지역사회에 기여한다’는 방침 아래 다양한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왔다"며 "특히 ‘인재제일’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각국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는데, 지난 2013년부터 시작한 베트남 장학금 사업 외에도 중국 농민공 자녀들의 교육환경 개선 및 문화체험을 돕는 ‘한중 KPOP 꿈키움 음악교실’, 영화인을 꿈꾸는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청소년들을 위한 영화창작교실인 ‘글로벌 토토의 작업실’, 개발도상국 소녀들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CJ-유네스코 소녀교육 캠페인’등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 같은 교육지원 활동은 우리사회 미래인재 확보를 위해서도 중요한 일”이라며 “앞으로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소외 청소년 교육환경 개선 및 문화를 통한 꿈키움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CJ그룹은 “교육의 기회가 적어 가난이 대물림 되어서는 안 된다”는 이재현 회장의 철학을 바탕으로 지난 2005년 ‘CJ도너스캠프’를 설립한 이래 전국 4300여개 공부방 50만여명(누적)의 아동에게 학업교육을 비롯한 문화•인성•꿈키움 교육을 제공,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토록 지원해 왔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