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유통업계 빅3, "새해, 변화와 혁신만이 살 길"
김성민 기자 | 승인 2017.01.02 18:01
왼쪽부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국내 유통업계 ‘빅3’인 롯데·현대백화점·신세계를 이끄는 수장들이 올해의 키워드로 ‘변화’와 ‘혁신’을 꼽았다.

세계적인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고 국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이를 이겨내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변화·혁신’만이 유일한 돌파구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변화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면서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수차례 언급했다.

신 회장은 특히 신사업 발굴에 중점을 뒀다. 그는 “사회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며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미래 성장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인공지능(AI)·가상현실(VR) 등 ICT에 기반한 4차 산업혁명, 온·오프라인 유통채널의 융합, 저출산·고령화 추세의 인구구조 변화 등을 언급하며 “이러한 메가트렌드에 철저하게 대비해 미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와 열정을 품고 변화와 혁신에 힘써 달라”며 “새로운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고, 변화를 이루지 못하는 것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도 오는 3일 그룹 합동시무식에서 앞서 신년사를 발표했다.

정 회장은 "저성장 기조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룹의 생존과 성장을 위해 필요한 변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과거 성공 요인이 미래를 담보해 주지 못하는 만큼, 성공을 위한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경영 방침으로는 변화와 혁신을 통한 핵심사업의 위기 극복, 적극적 시장 대응과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 일하는 방식의 변화와 창의적 조직문화 정착 등을 내놨다.

이어 정 회장은 "저성장 시대에는 구성원의 자발적인 동기에서 비롯한 창의적 실행이 뒷받침될 때 새로운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면서 "자율적으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펼치고 새로운 도전이라면 실패하더라도 그 의미를 인정하고 격려해줄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올해 별도의 신년사를 내지 않았지만, 정용진 부회장이 지난해 '혁신의 원년'이 될 것임을 강조한 데 비춰보면 올해도 이같은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