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복지부, 소득-건강 등 고령사회 보완계획 구축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10.16 14:38

고령사회에 대한 종합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체계 마련을 위해 ‘제2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새로마지플랜)’의 고령사회 보완계획이 16일 국무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확정됐다.

복지부에 따르면 급속한 고령사회 진입과 베이비붐 세대 대량 은퇴에 따른 정책수요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는 제2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2011-2015)에서 상대적으로 미흡했던 고령사회 분야를 보완함으로써 선제적 고령사회 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고령사회 보완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보완계획은 ‘정부․지역사회․민간이 함께 준비하는 활기찬 고령사회 구축’을 비전으로 국민적 관심사가 높은 소득, 건강, 사회참여, 주거교통, 노후설계 5대분야 총 62개 핵심과제로 구성됐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사적연금 활성화를 통한 다층소득보장체계 구축 및 노후소득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고령자가 더 오래 일할 수 있도록 사회적 합의를 통한 정년제도개선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고령자가 스스로 미리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건강검진제도 개편 및 지역사회 중심의 건강지킴이 체계를 마련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한 고령친화적 주거․교통환경 개선, 행복한 노후를 위한 노후설계 및 추진 인프라 육성 등이 있다.

이에 복지부는 이번 계획을 통해 “고령사회 보완계획의 궁극적 목표인 활기찬 고령사회 건설을 위한 대응체계 확립과 잠재 성장률 및 재정의 지속가능성 향상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정부뿐 아니라 기업․지역사회․개인의 참여 없이는 정책 효과성이 제고될 수 없는 만큼 고령사회가 우리 모두의 문제가라는 인식하에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