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여가부, 청소년유해매체물 300여곡 재검토 중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10.10 17:59

청소년유해매체물로 지정됐던 곡들이 대거 취소될 것으로 보인다.

여성가족부는 10일 개최된 청소년유해매체물 음악분야 심의분과위원회(이하 분과위원회)가 지난해 10월 이전에 청소년유해매체물로 지정되었던 곡 중, 장혜진의 ‘술이야’, 싸이의 ‘Right Now’, 2PM의 ‘Hands Up’ 등 300여곡에 대해 청소년유해매체물 결정을 취소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으로 있으며, 청소년보호위원회에 이러한 검토의견을 제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곡에 대해서는 오는 12일 개최되는 청소년보호위원회에서 이번 분과위원회의 검토의견을 반영해 청소년유해매체물 취소여부가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이번 심의는 현재 심의의 기준이 되고 있는 음반심의세칙 적용이전에 유해곡으로 판정된 곡에 대해서 청소년유해성을 재검토함으로써 음반심의의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심의를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음반심의기준의 객관성과 구체성을 높인 ‘청소년유해매체물(음반 및 음악파일) 심의세칙’을 제정해 심의에 적용하고 있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