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한전 발전 자회사 5곳 유연탄 비중 매년 늘려김경수 의원 "신재생 에너지 발전 비중은 1%도 안 돼" 발전 공기업 온실가스 주범인 유연탄 발전 비중 늘려
김희정 기자 | 승인 2016.10.10 13:39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발전 5개 공기업이 온실가스 주범인 유연탄 발전비중을 매년 늘려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수 의원이 발전 5개 공기업에 받은 국감자료 '2011~2015년까지 발전원별 설비용량과 발전량'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발전 공기업은 4~10% 이상 유연탄 발전비중을 늘렸다.

5개 발전사 중 유연탄 발전비중이 가장 높은 남동발전은 93.1%에서 97.1%로 4%포인트 높아졌고다. 가장 낮은 남부발전의 경우 55.6%에서 65.5%로 10%포인트 상승했다.

동서발전 5.1%(발전비중 74.1%), 중부발전 8.1%(발전비중 70%), 서부발전 6%(발전비중 67.5%) 등 모든 발전사의 유연탄 사용비중이 늘었다.

반면, 5개 발전공기업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채 1%도 안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5년간 동서발전은 0.1%에서 0.6%로 늘었지만 발전비중은 여전히 1% 미만이었고, 나머지 4개 발전사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상승비율도 0.2% 이내에 불과했다.

11월 4일부터 발효되는 파리기후협약에 따라 우리나라는 2030년까지 37%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기로 한 가운데 발전 5개사는 LNG 등 친환경 발전 설비용량 증설을 추진했다.

김 의원은 "2014년 우리나라의 재생에너지 비중은 1.1%로 2014년 OECD 회원국 중 최하위"라며 "국내 발전 정책을 이끌어가야 할 발전 공기업의 재생에너지 비중은 이보다 더 낮아 발전 공기업이 신재생에너지를 구색 맞추기 용으로만 발전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