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현명한 소비자를 잡아라”...식품업계, 컨슈니어 마케팅 열풍
김성민 기자 | 승인 2016.08.25 15:53
사진= 매일유업 맘마밀, 편의점 CU, 대상 FNF 종가집 제공

 

[여성소비자신문 김성민 기자] 식품 속 성분의 안전성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제품 성분 하나하나도 꼼꼼히 따져 구매하는 이른바 ‘컨슈니어’ 소비자들이 늘면서 식품업계가 성분의 안전성을 확인 할 수 있는 독자적인 기술을 도입한 제품을 잇달아 선보이며 승부수를 띄우고 있다.

컨슈니어는 소비자(Consumer)와 엔지니어(Engineer)의 합성어로 제품의 원산지, 성분, 생산과정 등을 철저히 확인하고 나아가 이를 증명할 수 있는 객관적인 증거를 중요시 하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 알레르기 유발성분 함유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아기과자부터 생산과정 담은 동영상 QR코드를 삽입한 도시락 등의 제품이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으며 인기를 얻고 있다.

원료 성분부터 생산과정까지 공개해

매일유업의 유아식 전문 브랜드 맘마밀은 엄마 컨슈니어들을 위해 아기 과자와 이유식에 식품 안전성을 직접 체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각각 구축해 적극 활용하고 있다.

맘마밀 요미요미는 아기가 먹는 간식에 식품알레르기 유발 성분 여부를 꼼꼼히 따지는 엄마 컨슈니어들의 니즈에 맞춰 ‘알러체크 시스템’이 적용된 ‘맘마밀 요미요미 유기농 쌀떡뻥’을 출시했다.

알러체크 시스템은 국내 최초(2016년 6월 기준)로 5대 식품알레르기 유발 성분(우유, 계란, 대두, 밀, 땅콩)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아기가 이유식을 시작하는 6개월 월령은 엄마들이 식품알레르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시기로 맘마밀은 엄마들의 니즈에 맞춰 시스템을 구축했다.

제품 패키지 내 삽입된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 후, 식품알레르기를 유발하는 5개의 식품의 함유에 대한 분석 결과를 제조일자 별로 파악할 수 있어 아기과자의 신뢰도를 높였다.

또한 맘마밀은 눈으로 봐야 믿을 수 있는 소비자들을 위해 맘마밀 안심이유식이 구축한 ‘맘마밀 안심정보공개시스템’의 과정을 직접 보고 경험하는 ‘맘마밀키친 안심투어’를 월 1회 진행하고 있다.

맘마밀 안심정보공개시스템은 패키지에 있는 QR코드를 스캔 하면 이유식 쌀의 도정일, 생산일, 유기농 쌀 인증서를 비롯해 제조공정과 제품 사용법을 소비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맘마밀키친 안심투어는 아기가 먹는 안심이유식의 생산 환경 및 철저하게 관리되는 품질을 체험한 엄마 컨슈니어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생산 과정 동영상 QR코드로 제공

원료의 품질 및 생산 과정의 철저한 관리를 내세워 품질을 강조하는 제품도 눈에 띈다.

편의점 CU의 ‘진짜루짜장밥’, ‘진짜야카레밥’은 토핑을 강화한 프리미엄 도시락이다. 두 제품의 도시락 제품패키지 QR코드를 찍으면 위생적인 도시락 생산 과정을 담은 동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이는 도시락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고객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도시락 문화를 만들기 위함이다”며 “더불어 도시락은 영양성분 표시에 대한 법적 의무가 없지만 고객의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영양성분을 표시하며 맛과 영양의 질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따.

대상 FNF 종가집의 ‘파주 장단콩 두부’는 민간인 통제구역이자 청정지역인 DMZ에서 재배한 장단콩을 원료로 만든 제품이다. 특히 파주시와 함께하는 공동브랜드로 생산이력제 시스템을 통해 생산부터 수확까지 철저한 품질관리가 이뤄지고 있으며, 소비자도 확인이 가능하다.

김성민 기자  smk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