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동원, 미국서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 오찬 개최서부 펜실베니아의 한국전 참전용사 및 가족 170여 명 참석..한국전쟁 참상 경험한 김재철 회장, 평소 참전용사에 대한 고마움 커
김희정 기자 | 승인 2016.08.23 14:32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동원그룹이 한국시간으로 18일 오전2시 (현지시간 17일 오후 1시), 미국 피츠버그 쉐라톤 호텔(Sheraton Station Square Hotel)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 오찬행사를 열고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번 오찬에는 서부 펜실베니아의 한국전 참전용사 및 가족 170여 명과 함께 리처드 피츠제럴드 앨리게니 카운티장(Richard Fitzgerald, Allegheny County Executive), 마이크 투르자이 펜실베니아 하원의장(Mike Turzai, Speaker of the House) 등 지역 관계자들과 동원그룹 박인구 부회장, 스타키스트 최용석(Andrew Choe) 사장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동원그룹 박인구 부회장은 한국의 발전상을 담은 국가보훈처 제작 영상물, ‘To my dearest friends’를 참석자들과 함께 감상했다. 또한 인사말을 통해 “여러분들이 한국전에 참전해 싸우던 그 때, 나는 고작 일곱 살 꼬마였고, 당시에 대한 기억은 가난과 배고픔이 전부다. 지금 한국에 있는 나와 우리 후손들이 번영과 풍요를 누릴 수 있는 데에는 여러분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 때문이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영원히 잊지 않겠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래리 비카(Larry Bickar) 서부 펜실베니아 한국전참전용사회 회장(President of the Korean War Veterans of Western PA)은 이날 “오늘 이렇게 전우들을 만나니,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가 동지애를 느낄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며, “미국의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대표해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젊음과 목숨을 바친 우리 참전용사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기억해줘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국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 수는 총 54200명이며, 이중 2401명이 펜실베니아 출신이다. 이는 미국 내 캘리포니아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희생자에 해당한다.

한편, 동원그룹은 지난 2010년 김재철 회장이 처음 주최한 이후 지속적으로 한국전 참전용사를 위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1935년 생인 김재철 회장은 학창시절 한국전쟁을 직접 경험한 세대다. 전후 참상을 딛고 이뤄낸 대한민국의 눈부신 경제성장에는 참전용사들의 희생이 있었다는 것에 늘 고마움을 갖고 있다. 김 회장은 피츠버그에 위치한 ‘스타키스트(Starkist)’에 방문할 때마다 근처에 위치한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에 들러 묵념을 하고 잠시 시간을 보낸다.

동원그룹은 앞으로도 스타키스트를 중심으로 참전용사를 위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스타키스트는 지난 지난 2008년 동원그룹이 인수한 미국 1등 참치캔 회사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