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2.11.28 월 18:16
HOME 여성 여성계뉴스
경찰, 도서지역 여교사 치안 상태 전수조사 착수
김영 기자 | 승인 2016.06.07 17:05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전남 신안 섬마을에서 여교사 성폭행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경찰은 도서지역에 거주하는 여교사들의 치안 상태를 보완 점검하기 위한 차원의 전수 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강신명 경찰청장은 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1일부터 추진 중인 여성안전 특별치안대책의 일환으로 섬 지역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 청장은 “도서지역은 거리도 멀고 배편도 잦지 않아 고립감이 생길 수 밖에 없다”며 “치안 수요 자체는 많지 않으나 이러한 고립 특성 때문에 범죄예방진단팀을 보내 개선 요소, 시설 등을 살펴보고 지방자치단체와 관계부처와 함께 치안 역량을 보강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력 배치는 중요하지만 인구 대비 경찰 인력은 적지 않다”며 “10~20명이 사는 섬 같은 경우 배치된 경찰관이 없더라도 이장, 통장 등 지역 지킴이와 협조해 비상연락망을 구축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달 1일부터 앱 통해 받고 있는 우범지역, 시설 제보와 함께 CPO가 직접 현장에 나가서 교사, 보건소 직원 등 여성들이 홀로 거주하는 곳의 취약점을 확인할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경찰관이 있는 지역은 전부 가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주민의 신상공개 여부에 대해서는 “피해자의 신상이 유추되기 때문에 공개가 어렵지 않나 싶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사건을 엄중하게 수사해서 사법처리하는 게 급선무”라며 “그런 과정에서 이상한 점이나 미흡한 부분이 발생한다면 보완조치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