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미세먼지 대책, 경유값 인상 대신 경유 차량 운행 제한에 초점
김영 기자 | 승인 2016.06.03 13:33
황교안 국무총리.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3일 미세먼지 대책과 관련, “경유차 생산과 운행과정의 배출기준을 강화하고, 노후 경유차에 대해서는 수도권 진입을 제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최근 경유차가 미세먼지 배출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서민 세금 인상 논란이 불거진 경유값 인상 방안에 대해선 “경유차 증가 억제를 위한 에너지 상대가격 조정 문제는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만큼, 앞으로 다각적인 분석을 통해 보다 합리적인 추진 방안을 검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또 “석탄화력발전소는 산업경쟁력과 국민 건강을 함께 고려해 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노후 발전소는 과감히 축소하겠다”며 “신규 발전소에 대해서는 보다 높은 환경기준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황 총리는 “공사장 등 생활 주변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공사장 방진시설 등에 대한 관리·감독도 철저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유값 인상안 만큼 큰 반발을 불러온 고등어·삼겹살 직화구이집 등의 음식점 규제 방안에 대해선 “규제보다는 저감설비를 지원하는 방안으로 미세먼지를 감축할 계획”이라고 했다.

중국발 미세먼지 지적에 대해선 “우리나라의 지리적 특성상 인접국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의 영향이 큰 만큼 주변국과의 협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히며 “국민들이 미세먼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예보와 경보의 정확도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외 황 총리는 “압축천연가스(CNG)버스,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교통수단을 당초 목표보다 큰 폭으로 확충하고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할 수 있는 에너지 신산업도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총리는 “이러한 대책을 통해 우리나라 미세먼지 농도를 향후 10년 내에 유럽 주요도시 수준으로 개선할 것”이라며 “이번 대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