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여가부, 여성변회와 손잡고 사회적 약자 인권 보호 본격 추진
김영 기자 | 승인 2016.06.03 10:05
업무협약을 체결 중인 족부 강은희 장관과 여성변회 이은경 회장. <사진제공=뉴시스>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여성가족부와 ㈜한국여성변호사회(여성변회)는 지난 2일 오후 1시40분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여성·아동·청소년 인권 보호를 위한 공동노력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여성변회는 인권옹호, 양성평등을 기초로 한 여성정책 개발 및 건의 등을 위해 1991년 설립된 국내 여성변호사들의 단체이다. 그동안 법조계내에서 아동학대 근절과 예방, 아동·청소년인권보호 활동 등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여가부와 ▲여성·아동폭력 피해자 지원 관련 법률지원 ▲성폭력 2차 피해 방지 및 대응 ▲위기 청소년 시설의 법률자문 및 강연 등을 함께 추진한다.

앞서 여가부는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여성·청소년 안전강화를 위해 관계부처 및 민간과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여성·아동·청소년 권익증진에 힘쓰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폭력 등 위기환경에 놓인 여성·아동·청소년의 인권보호 및 자립지원, 다양한 가족의 가정생활 안정을 위한 체계적인 법률자문과 지원이 한층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은경 여성변회 회장은 "그동안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여성과 아동에 대한 폭력과 학대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법률적 지원에 앞장서 왔다"며 "여성과 아동, 청소년 등에 대해 같은 목표를 가지고 있는 여성가족부와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더욱 폭넓고 심도 깊은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며 이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희 여가부 장관은 "여성·아동·청소년이 폭력 등과 같은 위기 환경 속에 노출되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지만, 위기 상황에 노출되더라도 인권이 보호되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여성변회뿐만 아니라 사회적 약자가 보호받고 국민 모두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사회 각계의 보다 적극적인 동참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