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일본의 위안부 관련 망언, 즉각 중단해야”위안부 문제는 우리 민족의 수난과 아픔의 상징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08.31 10:37

우리나라 땅인 독도를 둘러싼 영유권 분쟁에 이어 일본이 위안부와 관련해 망언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지난 30일 성명서를 통해 최근 일본 주요 인사들의 잇따른 ‘위안부 관련 망언’과 관련해 이를 규탄하고 나섰다.

협의회는 지난 21일 ‘차기 일본 총리감’으로 거론되고 있는 하시모토 오사카 시장과 이시하라 도쿄 도지사, 아베 전 총리의 발언, 그리고 위안부 강제 동원의 증거가 없다는 말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한 노다 현 총리 발언 등에 대해 “최소한의 역사적 책임의식과 도덕적 양심을 저버린 참으로 후안무치한 행태”라 비난했다.

위안부 문제는 최대 피해국인 우리나라뿐 아니라 이미 지난 2007년 20만 위안부 여성들을 대상으로 20세기 최악의 여성인권 유린을 자행했던 일본을 규탄하는 결의안이 미국 하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된 바 있다.

이어 네덜란드, 캐나다, 유럽연합, 필리핀 등에서도 결의안이 속속 통과되는 등 국제사회의 공분이 확산되고 있으며 유엔 채택도 앞두고 있다.

협의회는 일관성 없는 외교적 접근방식과 미온적 태도로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정부에게 문제 해결에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임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협의회는 “위안부 문제는 제국주의 시대에 겪어야 했던 우리 민족의 수난과 아픔의 상징”이라며 “우리가 감추고 싶은 부끄러운 과거가 아니라 그 책임소재를 명백히 규명하고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와 합당한 보상을 반드시 받아내야 할 시대적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선진국 반열에 올라서기 위한 선결과제임을 우리 정부는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