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대한항공 조종사노조, 쟁의행위 돌입
김영 기자 | 승인 2016.02.20 15:27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지난 19일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이 19일 임금교섭 결렬에 따른 쟁의행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2015년 임금교섭은 회사의 이해할 수 없는 제안으로 인해 결렬됐으며 이에 우리 조종사노동조합은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해왔다"며 "쟁의행위 찬성이 가결된 오늘부터 우리 조종사 노동조합과 새노조 조합원들은 단계적인 쟁의행위를 함께 이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전 조합원은 법과 단체협약으로 이뤄진 규정과 절차를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한치의 양보도 없이 철저하게 지키려 한다"며 "쟁의행위 중간에도 회사와의 대화는 끊임없이 해 나갈 것이며 순차적으로 수위를 높여 법으로 보장된 단체행동을 통해 모두의 이해를 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경영의 실패로 인한 적자와 1000%에 육박하는 부채비율에도 불구하고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들의 임금은 계속적으로 상승했으며 지난 10여년간 조종사의 정당한 노동의 대가는 무시되고 보상은 정체돼왔다"며 "이는 탐욕과 부도덕을 넘어서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방기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반면 대한항공 사측은 "투표 절차상 위법성이 있어 투표 결과 자체를 인정할 수 없다"며 "조종사 노조의 쟁의행위 찬반투표는 찬반투표의 절차상 위법성으로 인해 투표의 공정성과 그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측은 또 "실제 쟁의행위를 한다 하더라도 항공산업은 필수공익사업으로 지정돼있기 때문에 국제선 80%, 제주노선 70%, 국내선(제주 제외)은 50%의 운항을 필수적으로 유지하게 돼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는 조종사 노조의 제반 쟁의행위를 대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조직하는 한편 실제 쟁의행위 발생 시 항공편 운항 차질에 따른 승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 노조 조종사를 적극 투입하는 등 정상운항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대응 방침을 밝혔다.

사측은 "실제 쟁의행위 발생 시 법규에 따라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하고 안전운항 저해행위나 법령·기준 위반 행위가 발생할 경우 사규에 따라 엄격히 조치하는 한편 회사 손실분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까지 물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사측은 그러면서 "조종사 노조도 수천만원의 급여를 올려달라는 이기적인 주장을 위해 국민을 볼모로 쟁의행위를 하겠다는 결정을 재고하고 다시 교섭에 성실히 임하라"고 촉구했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