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잔류 박영선, 천정배‧손학규 재입당 가능성 언급
김영 기자 | 승인 2016.01.22 10:19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탈당과 잔류를 고민하다 최근 당 잔류를 택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당 창당을 추진 중인 천정배 의원 및 정계 은퇴 칩거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손학규 전 상임고문 등의 당 재합류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22일 오전 박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현, ‘국민회의' 창당을 추진 중인 천정배 의원 관련 “올 수 있는 여건이 상당히 만들어졌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그는 “천 의원이 어디로 갈 것인지가 초미의 관심사인데,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천정배 의원을 한 번 만났는데 ‘새누리당에 어부지리를 줘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천 의원은 모 라디오 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더민주의 계파 기득권이 완전히 해체되는 모습을 본다면 더민주로 움직일 수 있다”고 말했는데 이에 대해서 박 의원은 “저에게도 같은 말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박 의원은 안철수 의원이 창당을 준비 중인 ‘국민의당’ 대표직 제안설에 대해서는 “어떤 직책을 맡고 어디에 있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무엇을 할 수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며 “그런데 저는 새 경제를 위한 경제정당으로서의 단단한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줘야 된다고 죽 생각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정운찬 전 총리 영입 가능성에 대해 “와준다면 정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김종인 박사와 정운찬 전 총리가 경제민주화를 이야기한 지가 30년 가까이 되는데, 이를 국가적 아젠다로 끌어올릴 수 있는 굉장히 좋은 기회”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정계 은퇴 후 칩거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손학규 전 고문에 대해 “야당이 수렁에 빠진다면 메시지를 던질 것이라는 기대를 해본다”면서도 빠른 시일내 합류 가느성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한편 국민의당 공동 창준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박영선 의원의 당 합류를 기대해 온 윤여준 전 장관은 그의 잔류 결정에 대해 “안타까운 선택”이라 평했다.

22일 국민의당 당사를 찾은 윤 전 장관은 안철수 의원이 박 의원의 잔류에 대해 “안타깝다”고 평한 것에 대해서도 “적절한 표현이었다”고 말했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