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누리과정 갈등' 경기도의회 본회의 또 공전
김희정 기자 | 승인 2016.01.14 10:29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경기도의회가 13일 오전 준예산(불성립 예산) 사태 종식을 위한 임시회를 열 예정이었지만, 누리과정(만3~5세 무상보육)을 둘러싼 여·야 갈등으로 또다시 공전하고 있다.

도의회 여·야는 지난해 12월 31일에도 누리과정 예산 처리를 놓고 충돌해 결국 경기도와 경기도 교육청의 새해 예산안을 의결하지 못했다.

경기도의회 강득구(더불어민주당·안양2) 의장은 이날 오전 10시12분께 누리과정을 포함한 새해 예산안 처리를 위해 남경필 지사와 더불어민주당 김현삼(안산7) 대표의원, 새누리당 이승철(수원5) 대표의원 등을 집무실로 불러 막판 조율에 나섰다.

하지만 1시간10분 동안 이어진 4자 회동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은 '0원'인 누리과정 예산을 담은 경기도와 경기도 교육청의 올해 예산안 원안 처리를, 남경필 지사와 새누리당은 어린이집 누리과정 2개월 치(910억원)를 반영한 수정예산안 처리를 요구하고 있다.

회동을 마친 뒤 더불어민주당 김 대표는 "입장 변화가 없다. 애초 요구대로 본회의를 열어 ('0원'인 누리과정 예산을 포함한) 본예산안을 처리하자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이 대표도 "시간을 갖고 협의하자고 했다. 남은 시간 합의점을 찾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양당의 견해차가 여전히 좁혀지지 않으면서 이날 오전 11시에 개회할 예정이던 제305회 임시회 본회의는 이날 오후로 연기됐다.

강 의장은 "양당 대표에게 좀 더 협의하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경기도회와 (사)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회원 300여 명이 누리과정 예산 편성을 요구하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가 열리는 도의회 1층 대회의실 출입을 막아 경찰이 출동했다.

경기도의회 사무처의 청사 방호 요청에 따라 경찰은 경력 130여 명을 투입해 도의회 대회의실과 본회의장으로 통하는 계단 등을 통제했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연합회 회원들은 도의회 1층 로비에서 농성하며 새누리당 요구처럼 "일단 보육 대란을 막자"고 요구했다.

유치원연합회 경기도회 이음재 회장은 20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지난달 15일 부천원미갑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또 한어총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는 지난 7일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았다며 이재정 교육감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단체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