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강은희 여가부 장관 후보자 "위안부 합의, 정부 최선 다한 결과"
김영 기자 | 승인 2016.01.08 09:16
국회인사청문회에 출석한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현실적 제약이 많은 상황에서 정부로서 최선을 다한 결과"라고 말했다.

지난 7일 강 후보자는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이번 합의 내용이 그동안 위안부 할머니들의 요구에 비춰봤을 때 어떤가"라는 질문에 "위안부 문제는 할머니들의 상처가 깊고 오래되서 어떤 결론이 나도 현실적으로 오래 끌어왔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남 의원이 "진일보 된 합의가 맞나"라고 묻자 "일본에서 사과와 반성을 했고, 군이 관여한 것에 대해 인정했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또 강 후보자는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이전에 대해 "민간단체에게 맡길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소녀상은 정부가 책임지고 이전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민간단체에서 성의를 모은 일이기 때문에 민간단체에 맡겨야 한다"고 답했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 설립'과 관련해서는 "현재까지 상황으로 보면 (여가부가) 주관부처가 될 가능성이 많다"라며 "지금까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께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보살펴왔던 부처는 여가부다. 그렇기 때문에 재단을 맡아 운영을 하게 되면 할머니 마음을 헤아려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강 후보자는 "일본 정부가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 사죄하면서 예산을 투입하는 것이기 때문에 상징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일본에서 10억엔을 받아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을 설립하자는데 합의했다.

한편 강 후보자는 군학점 인정제에 대해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듯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장정 새누리당 의원이 군가산점에 대한 견해를 묻자 "(군가산점제는) 이미 헌재에서 위헌 판결이 났기 때문에 논란은 적절치 않다"며 "군학점 인정제는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듯 하다"고 답했다.

이어 "군복무한 사람에게 일방적이라고 판단하는 건 고려의 여지가 있다"며 "보상차원에서 필요한 것 아닌가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