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양천구 1월 한달 아동학대 조사 실시
김희정 기자 | 승인 2016.01.04 13:42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아동학대를 예방하기 위해 1월 한 달간 아동 관련 시설을 대상으로 '합동 전수조사'에 나선다.

최근 친아버지와 동거녀로부터 아동학대를 받아온 인천의 한 초등학생 사건이 알려지면서 이와 유사한 사례를 파악해 아동학대를 사전에 예방하겠다는 취지다.

양천구는 아동학대는 가정에서 은밀히 행해지고 외부에 드러나지 않아 의심사례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조사는 전수조사, 합동점검, 전문가조사로 3차에 걸쳐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1차 전수조사는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 아동관련 시설을 대상으로 8일까지 이뤄진다.

장기결석 아동, 무단결석 아동, 학교장 및 시설장 등의 판단에 아동학대가 의심되는 경우로 주관부서가 나서 아동학대 개연성이 높은 아동에 대해 조사를 한다.

1차 조사를 통해 발굴된 아동에 대해서는 2차 합동점검이 실시된다. 동주민센터의 사회복지담당자, 아동시설 담당공무원, 초등학교 교직원, 전문상담사의 협조를 받아 현장방문에 나선다.

방문 시에는 아동과 보호자를 분리 면담하고 외관상 드러나지 않는 방임 등의 확인을 위해 가정환경조사도 함께 진행된다.

아동학대가 의심된다고 판단되면 마지막 3차 전문가 조사가 이뤄진다. 멍·상처 등이 있거나 정상적인 양육환경이 아닌 경우로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를 하면 강서아동보호기관, 양천경찰서와 공동 정밀조사를 진행한다.

학대피해아동은 상담과 의료서비스를 지원받고, 학대가해자는 처벌토록 조치할 계획이다.

양천구 관계자는 "이번 합동 전수조사를 계기로 학대로 고통 받는 아동을 발굴, 지역사회복지자원 연계를 비롯한 고위험군 사후관리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양천구에는 약 2만5000여명의 초등학생과 1만9000여명의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 시설이용 아동이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인천 아동학대 사건은 우리 사회에 아동보호 사각지대가 여전히 존재한다는 증명이다. 적어도 양천구에서는 이러한 안타까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호안전망을 촘촘히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아동학대는 노출이 잘 되지 않기 때문에 이웃과 지역사회에서도 많은 관심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