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한국여성유권자연맹 입장 발표
김희정 기자 | 승인 2015.12.31 09:50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해 여성단체들이 잇따라 성명서를 내놓고 있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12월 28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정부가 책임을 통감하며 내각 총리로서의 사죄와 반성을 표명하고 일본정부가 자금을 일괄 거출, 양국이 협력하여 피해자 지원 사업을 해나갈 것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진 것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여헙은 30일 "이번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고령이고 이제 마흔 여섯 분만 생존해 계시는 시간적 시급성과 현실적 여건 하에서 정부가 노력을 기울여 이루어 낸 결과라는 점을 볼 때 그동안의 양국 간 견해 차이를 좁혀 몇 가지 합의를 이끌어내었다는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바다.

이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정부의 책임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함으로써 어느 때보다 한 발짝 나아간 사죄를 한 것이다.

하지만 합의문에서 일본정부의 위안부 강제 동원 여부가 누락된 점, 일본은 그동안 여러 번 입장을 번복해온 사실이 있는바 합의 이행에 대한 법적 조치 없이 합의에 이른 점, 합의 과정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의견을 존중하고 소통하는 과정이 부족했다는 점,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이전 관련의 문제는 민간단체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활동이므로 한·일 외교장관 간의 합의사항이 아니라는 점은 향후 해결과제로 남는다"고 지적했다.

또 "1993년 고노담화 이후에도 일본정부는 내각이 바뀔 때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관되지 못한 퇴행적 망언을 반복하며 우리 국민을 분개시킨 바 있다.

일본정부는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존중하는 자세로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해야하고 앞서 주장한 향후 해결과제에 대한 성실하고 진정성 있는 양국 간의 실행과 법적조치가 필요하며 또한 일본 내각총리대신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직접적인 사죄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한국여성단체협의회 500만 회원의 이름으로 강력히 주장한다"고 밝혔다.

30일 한국여성유권자연맹도 성명서를 내고 "한일 양국이 2015년 12월 28일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하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 최종 합의안을 도출했다. 한국정부가 24년간 끈질기게 노력한 끝에 결실을 얻어냈다는 것을 의미 있게 평가한다.

특히 처음으로 명쾌하게 일본정부의 책임 인정을 이끌어냈고 아베 총리의 사죄와  반성을 받아낸 것도 성과로 평가한다"며 "국민 된 도리로, 여성의 입장으로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과 상처를 잊지 않을 것이며, 정부는 이번 협상을 시작으로 이분들의 존엄과 명예회복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으로 이 아픈 과거가 치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 "이번 타결을 계기로 한일관계가 아픈 과거의 어두운 터널에서 벗어나 미래를 향한 진일보한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하며, 한‧일 양국의 국교를 공고히 함으로써 아시아의 평화를 위한 협력의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아울러 일본정부의 이번 합의안의 성실한 이행을 촉구한다"고 한국여성유권자연맹 17개 지방연맹과 청년연맹‧다문화연맹‧ 148개 지부의 이름으로 성명서를 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