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권은희 결국 탈당, 최재천 탈당 후 총선 불출마 선언
김영 기자 | 승인 2015.12.28 15:41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권은희 의원.

[여성소비자신문 김영 기자] 탈당을 저울질해 오던 권은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광주 광산을)이 28일 오전 탈당계를 제출했다.

지난 주 무소속 천정배 의원 및 이종걸 당 원내대표 등과 잇따라 만나며 탈당 여부에 관심이 쏠렸던 권은희 의원이 28일 오전 11시 40분께 새정치연합 광주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 시절 정계에 입문한 권 의원은 안 전 대표의 탈당 뒤 제기된 당내 추가 탈당 명단에서 꾸준히 그 이름이 거론돼 왔다. 다만 권 의원의 다음 행선지는 천 의원이 주도하는 가칭 ‘국민회의’가 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권 의원의 탈당으로 새정치연합 내 광주 지역구 의원은 강기정·장병완·박혜자 의원 셋만 남게됐다.

같은 날 당 정책위의장을 지낸 최재천 의원(서울 성동구갑) 또한 전격 탈당을 선언했다. 최 의원은 탈당 사유를 전하며 “19대 국회를 마지막으로 현실정치를 떠나고자 한다”며 20대 총선 불출마 의사도 함께 밝혔다.

한편 이날 새정치연합은 최고위원회와 당무위원회를 잇따라 열고 새로운 당명으로 ‘더불어민주당’을 최종 선택했다.

손혜원 홍보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당명은) 쉽게 기억할 수 있고, 쉽게 입에 올릴 수 있어야 한다. 더불어라는 말이 앞에 있어서 국민·민주주의 여러가지와 연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당무위 결과에 따라 곧바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정당과에 당명 변경을 신청할 수 있도록 당명 변화에 신경을 쓰기도 했다. 또 당명 개정에 따른 새 로고는 내년 1월 중으로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김영 기자  you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