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음료 업계, 홈 카페 제품 속속 출시
서유리 기자 | 승인 2015.12.07 16:14
   
 

집에서도 전문 카페 못지 않게 따뜻한 티타임을 즐길 수 있는 음료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

허니자몽티를 만들어 마실 수 있는 음용 식초부터 북유럽 사람들이 즐겨 마시는 뱅쇼, 남녀노소 따뜻하게 즐길 수 있는 달콤한 핫초코 등이 대표적이다.

향긋하고 따뜻하게 즐길 수 있는 ‘쁘띠첼미초’

날씨가 추워지면 유자청·자몽청을 만들어 겨우내 즐기려는 소비자들이 많지만 재료 손질은 물론 재료들을 비율에 맞춰 배합하는 등 직접 제조하기에는 다소 번거롭고 어려운 과정이 동반된다.

이 때 CJ제일제당 쁘띠첼미초의 레몬유자와 자몽을 활용하면 간편하게 티타임을 즐길 수 있다. 일반 유자청이나 자몽청에 비해 점성이 낮아 물과 잘 섞일 뿐 아니라 끈적한 과일청을 스푼으로 떠 컵에 담는 등의 번거로운 과정을 생략할 수 있어 더욱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식초 음료는 차가운 물이나 탄산수 등과 배합해 시원하게 마시는 음용법이 일반적이나, 쁘띠첼미초 레몬유자와 쁘띠첼미초 자몽은 식초 특유의 신 맛과 톡 쏘는 향을 줄여 추운 겨울철에도 부담 없이 따뜻한 물과 섞어 향긋한 티타임을 즐길 수 있다. 꿀 등을 첨가하면 고급 카페 메뉴 부럽지 않은 ‘허니자몽티’도 만들 수 있다.

유러피언 스타일의 따뜻한 무알콜 와인 ‘허니뱅쇼’

CJ헬스케어는 무알콜 따뜻한 음료인 ‘허니뱅쇼’를 출시했다. ‘뱅쇼’는 프랑스어로 따뜻한 와인이란 뜻을 지닌 이 음료는 레드 와인을 과일과 함께 따뜻하게 끓인 것으로 항산화 성분과 비타민 C가 풍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유럽 사람들이 유난히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해 ‘뱅쇼’를 마시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지금까지도 크리스마스 등의 축제에 빠지지 않는 음료다.

이번에 출시된 CJ헬스케어 허니뱅쇼는 프랑스산 레드 와인 농축액과 국내산 벌꿀을 함유하고 있으며, 와인 농축액이지만 알코올은 모두 빼 남녀노소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미떼 티라미수’ 및 ‘타셰 드 쇼콜라’로 즐기는 따뜻한 핫초코

동서식품은 미떼 핫초코 제품에 부드럽고 달콤한 티라미수의 풍미를 더한 ‘미떼 핫초코 티라미수’를 출시했다.

미떼 핫초코 티라미수는 디저트 케이크인 ‘티라미수’의 풍부하고 감미로운 맛을 더한 핫초코 제품으로 달콤한 디저트를 먹으며 기분전환을 하는 2030세대 여성의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핫초코와 티라미수의 풍미를 함께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티라미수는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디저트 중 하나로 커피, 카카오, 치즈, 설탕 등으로 만든 달콤하고 고소한 맛이 뛰어난 디저트다.

라메종뒤쇼콜라는 직접 초콜릿 음료를 만들어 마실 수 있는 신제품 ‘타셰 드 쇼콜라’를 출시하고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강남점에서 판매한다.

겨울 시즌을 맞아 출시한 이번 제품은 우유와 물에 녹여 고급 초콜릿 음료를 즐길 수 있도록 한 제품으로, 프랑스 현지의 고급 디저트 카페에서 먹는 맛을 느낄 수 있도록 유도했다.

카페베네, 드립 원두 커피와 그래놀라 요거트로 구성된 홈카페 세트 출시

커피 전문점들은 홈카페 족에 주목해 집에서 즐길 수 있는 포장 원두 제품 외에도 드립 커피 및 스틱 커피 등을 판매 중이다.

최근 카페베네는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고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홈카페 세트를 출시했다. 카페베네 홈카페 세트는 집, 사무실은 물론 야외에서도 간편하게 나만의 커피와 음료를 즐기고 싶은 소비자를 위해 맛있는 핸드 드립 원두커피와 영양만점 그래놀라 요거트로 구성됐다. 친환경적인 투명 캔디글라스를 함께 제공해 휴대성과 실용성도 갖췄다.

세트에 포함된 드립백커피는 100% 아라비카 싱글오리진 제품으로 콜롬비아, 케냐, 에티오피아, 과테말라등 산지별 원두 고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으며, 캔디글라스에 드립백을 담고 뜨거운 물만 부으면 깊은 풍미의 갓 내린 드립커피를 만날 수 있다.

그래놀라 요거트는 통곡물, 건과일, 견과류와 함께 7종의유산균을 함유하고 있으며, 파우더 형태로 휴대가 간편하고 캔디글라스를 통한 보관과 음용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