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LG생건, 공채출신 첫 여성 부사장 발탁
이근하 기자 | 승인 2015.11.26 16:39
   
 

LG생활건강이 공채 출신의 첫 여성 부사장을 발탁했다.

주인공은 이정애(52·사진) 신임 부사장으로 LG생활건강의 생활용품 시장 1등 지위를 확고히 한 점을 인정받아 발탁됐다.

LG생활건강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부사장 승진 1명, 전무 승진 2명, 사업부장 신규선임 3명, 상무 신규선임 8명, 자매사 부사장 전입 1명 등 2016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인사에서 LG그룹 최초의 여성 부사장이 나왔다.

이정애 LG생활건강 전무는 2011년 생활용품사업부장으로 선임된 뒤 퍼스널케어 제품의 프리미엄화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등의 성과를 인정받았다.

1986년 LG생활건강에 입사한 공채 출신인 이 부사장은 최초의 여성 부사장과 최초의 공채 출신 여성 부사장이라는 기록을 함께 남겼다.

이 신임 부사장은 화장품 사업 부문인 '럭셔리 코스메틱(Luxury Cosmetics)' 사업부장으로 보임한다. 럭셔리 코스메틱은 기존에 '프레스티지'라고 불리던 사업 부문으로 백화점과 방판 브랜드를 말한다.

이로써 이 신임 부사장은 면세점 매출을 이끄는 한방 브랜드 '후'와 '숨', '오휘', '빌리프' 등 주요 브랜드를 이끌게 된다.

한편 LG생활건강은 이번 인사로 사업부장의 평균 연령이 49세로 2015년의 55세보다 젊어졌다. 특히 신임사업부장의 평균연령은 46세로 대폭 낮아졌다.

▲1963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경제학과 학사 ▲1986년 LG그룹 입사 ▲2009년 생활용품사업부 마케팅담당(상무) ▲2011년~생활용품 사업부장(전무)

이근하 기자  5dlrmsgk@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