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CJ푸드빌 콜드스톤 사업 종료한다
이근하 기자 | 승인 2015.11.23 16:48
   
 

23일 업계에 따르면 CJ푸드빌은 오는 12월20일 미국 아이스크림 브랜드 '콜드스톤 크리머리'의 국내 영업을 종료한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연초부터 미국 본사와 협의를 진행해 계약을 연장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며 "국내 외식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러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 초부터 가맹점주들에게 불확실한 계약 연장에 대해 알려 현재 가맹점은 2곳"이라며 "12월20일까지 모두 계약이 끝나게 된다"고 덧붙였다.

콜드스톤크리머리는 2006년 한국에 들어온 아이스크림 전문 브랜드다. 고객이 직접 고른 아이스크림을 얼린 화강암 위에서 비벼내는 방식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로써 CJ푸드빌은 '계절밥상', '뚜레쥬르', '투썸플레이스' 등 자체 브랜드만 운영하게 됐다.

이근하 기자  5dlrmsgk@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