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이석채 前 KT회장 ‘횡령·배임’ 항소심, 내달 4일 첫 재판
이근하 기자 | 승인 2015.11.23 11:08
   
 

131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된 이석채(70) 전 KT회장에 대한 항소심 첫 재판이 오는 12월 4일 열린다.

2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8부(부장판사 이광만)는 오는 12월 4일 오후 2시 서울법원종합청사 서관 312호에서 이 전 회장 등 3명에 대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등 혐의 항소심 1차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앞서 이 전 회장 등은 지난 2011년 8월~2012년 6월 재무상태가 열악하고 사업 전망이 부정적인 ㈜OIC랭귀지비주얼, ㈜사이버MBA 등 3곳을 계열사로 편입하는 과정에서 주식을 고가에 매수해 KT측에 103억5000만원 상당의 손실을 끼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당시 유선전화 시장의 영업악화로 인해 다른 분야 진출의 필요성이 대두됐고 KT 또한 필요성을 인식했다"며 "㈜OIC랭귀지비주얼 등을 인수할 당시 이 전 회장 등은 개인적 이익을 도모하려 했다기 보다 사업을 위한 투자를 위한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 이 전 회장 등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에 검찰은 "이 전 회장 지인과 친인척이 소유한 회사를 인수했다는 사실관계는 일치했다"며 "당시 KT가 회계법인에 특정 금액 이상으로 주식가치를 평가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이 전 회장이 개인적인 이유로 회사를 고가에 사들여 KT에 피해를 끼쳤다는 배임 혐의를 다시 다퉈볼 여지가 있다"며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이근하 기자  5dlrmsgk@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