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신세계, 800억 규모 추징금 부과
이근하 기자 | 승인 2015.11.23 10:45
   
 

세무조사를 받아 온 신세계그룹이 탈세 혐의가 확인돼  800억원대의 추징금을 내게됐다.

지난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달 초 신세계그룹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미납 법인세와 부과세 등 800억원 규모의 추징금을 부과했다. 이번 조사 선상에 오른 신세계그룹 외 관련자들에 대한 추징금까지 합하면 그 액수는 더 클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국세청은 올해 5월부터 이마트, 신세계건설 등 신세계 계열사에 대한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신세계는 지난 6일 전·현직 임직원 명의로 돼 있던 차명주식 37만9733주를 이명희 회장 실명주식으로 전환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실명 전환한 37만9천733주는 6일 종가 기준으로 약 827억원에 달한다.

당시 신세계 측은  "해당 주식은 20~30년 전 당시 관행적으로 경영권 방어 차원의 명의신탁 주식 중 남아 있던 일부"라며 "신세계가 이번에 남아 있던 주식 전부를 실명 전환키로 함에 따라 차명주식은 단 1주도 남아 있지 않게 됐다"고 설명했다.

국세청은 해당 주식을 실명으로 전환한 만큼 증여세만 산정해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이근하 기자  5dlrmsgk@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