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7조3933억원…전년比 82.08%↑
이근하 기자 | 승인 2015.10.29 09:05
   
 

[여성소비자신문 이근하 기자] 삼성전자가 3분기 영업이익 7조3933억7300만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82.08%증가했다. 매출액은 51조6825억7200만원, 당기순이익은 5조4585억59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93%, 29.28% 늘었다.

3분기는 주요 통화대비 지속된 원화 약세에 따라 부품 사업을 중심으로 약 8000억원 수준의 긍정적 환영향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사업별로는 반도체 사업은 DDR4, LPDDR4 등 고부가 제품과 고용량 SSD 제품의 판매를 확대하고 LSI제품의 견조한 수요가 유지되는 가운데 14나노 파운드리 공급을 개시했다.

디스플레이(DP) 사업은 플래그십 스마트폰 신제품의 출시와 중저가 패널의 판매 증가 등 OLED의 가동률 향상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됐다.

IM(IT&Mobile Communication)부문은 갤럭시 노트5, 갤럭시 S6 엣지+, A8, J5 등 신모델을 출시하며 전분기 대비 판매량이 증가했지만 갤럭시 S6 가격조정과 중저가 제품의 판매비중 증가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CE부문은 TV의 경우 하반기 성수기 진입과 SUHD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로 실적이 개선됐다. 생활가전도 북미 시장 성장 지속과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로 실적이 소폭 개선됐다.

한편 4분기에는 세트 사업과 시스템 LSI의 실적이 오를 것으로 전망되나 부품사업 성수기 효과 둔화와 환 영향 축소 등으로 3분기 대비 실적 둔화가 예상된다.

부품 사업은 메모리의 전년 대비 성수기 효과 약화와 LCD 수요 약세 우려가 있으나 시스템 LSI는 14나노 파운드리 공급 확대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OLED도 견조한 실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트 사업의 CE부문은 연말 성수기의 적극적인 판매 확대를 통해 실적 개선을 추진하고 IM부문은 3분기에 출시한 스마트폰 신모델의 판매확대와 비용 효율화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내년에도 지속적인 기술 리더십 제고와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 등 사업 경쟁력을 높여 지속 성장한다는 방침이다.

반도체 사업은 ▲고부가 메모리 판매 확대 ▲V낸드 기술역량 강화 ▲14나노 거래선 다변화에 주력한다. 디스플레이는 ▲LCD 제품의 원가 개선 ▲OLED 거래처 확대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CE부문은 올림픽 등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가 예정돼 있어 전년대비 TV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IM부문은 삼성페이를 비롯한 서비스, 소프트웨어 강화와 함께 비용 효율화를 지속 추진해 수익성 확보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근하 기자  5dlrmsgk@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