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삼성, 백혈병 보상 확약논란…"비밀유지 강요 주장 사실무근"
이근하 기자 | 승인 2015.10.23 09:14
   
▲ 삼성전자가 22일 기업블로그에 공개한 확인서.

[여성소비자신문 이근하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장 퇴직자 대상 보상 진행 중 보상합의과정의 비밀유지를 강요한 확약을 받았다는 논란에 대해 사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1일 반도체 사업장 퇴직자들에 대한 질병 보상과 관련해 30명에게 보상금을 지급, 합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튿날 새정치민주연합 은수미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삼성전자가 백혈병 피해 보상 대상자들에게 제시한 '수령확인증'을 공개했다.

은 의원이 공개한 수령확인증은 삼성전자에 대해 일체의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합의서와 관련한 모든 사실을 일체 비밀로 유지하지 않으면 수령한 보상금을 반환하겠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비밀유지 요구 문구가 포함된 수령 확인증을 보상당사자로부터 받은 적이 없으며 일방적으로 서명을 강요한 적도 없다"면서 "사실과 다르다"고 명백히 밝혔다.

삼성전자는 22일 자사 블로그 '삼성투모로우'를 통해 보상금 지급 과정에서 당사자들로부터 받는 확인서를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확인서에는 보상금 수령 사실, 민·형사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부제소합의' , 세금납부대행에 관한 내용이 담겨있다.

사측은 "당사자가 제출하는 확인서는 1항 보상금 수령 사실과 이에 따라 민·형사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부제소합의' 그리고 2항 세금납부대행에 관한 내용으로만 구성돼 있다"고 말했다.

또 "부제소합의는 조정권고안 제8조(청산조항) '근로자나 유족이 보상금을 지급받은 경우에는 그 질환의 발병과 관련해 삼성전자 또는 공익법인에 대해 어떠한 청구권도 행사할 수 없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은 구체적인 보상 기준과 내용을 비밀로 하고 있다'는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며 "보상 홈페이지에는 보상 대상 질병과 금액 산정 기준 등 구체적 내용이 공개돼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삼성전자 측은 "오랜 시간 고통을 겪어온 당사자와 가족들의 아픔을 덜어드리기 위해 신속하게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잘못된 정보로 인해 신속한 보상 진행에 차질이 빚어지는 일이 더 이상 없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근하 기자  5dlrmsgk@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