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삼성, 청년희망펀드에 250억원 기부…이건희 회장 200억원
이근하 기자 | 승인 2015.10.22 16:06
   
 

삼성이 '청년희망펀드'에 총 250억원을 기부하며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했다. 이건희 회장이 200억원, 사장단과  임원들이 50억원을 냈다.

이 회장의 기부금은 개인재산으로 , 평소 인재양성을 중시해온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사장단의 일원으로 동참했다. 이 부회장의 기부금액은 알려지지 않았다.

삼성 관계자는 "이 회장이 수재의연금 등을 기부할 때는 포괄적 위임을 받은 상황"이라며 "이번 기부도 포괄적 위임에 따라 개인재산을 기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장단을 비롯한 삼성 임원들은 청년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고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을 만들겠다는 '청년희망펀드'의 취지에 공감해 기부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청년희망재단은 지난 19일 공식 출범, 청년희망펀드를 활용해 청년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청년희망재단은 청년희망펀드에 기부된 재원을 활용해 '청년희망아카데미' 사업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청년희망아카데미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고 청년들의 취업역량을 강화를 통해 실제 취업과 연결되는 사업과 청년들이 제안하는 사업을 크라우드 소싱 방식 등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근하 기자  5dlrmsgk@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