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신세계 상품권 위조품 시중 유통돼
이근하 기자 | 승인 2015.10.02 09:16
   
 

지난 달 출시된 신세계백화점 상품권 위조품이 시중에 유통된 사실이 드러났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2일 "1100만원어치 가짜 상품권 유통 사실을 인지해 지난달 21일 관할 경찰서에 바로 수사를 의뢰했다. 현재 200만원을 제외한 900만원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위조된 신세계상품권은 지난달 출시한 '스크래치형'이다. 상품권 뒷면의 스크래치 부분을 긁어 나오는 일련번호 6자리와 상품권 번호 등을 입력하면 전자화폐로 사용이 가능하다. 신세계 계열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몰 등에서 모두 사용 가능하다.

신세계그룹 등에 따르면 위조된 상품권은 스크래치 부분이 교묘히 덮여진 채 상품권 할인판매 업소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육안으로는 쉽게 위조 상품권의 진위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워 소비자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실제로 스크래치형 상품권은 기존 종이상품권처럼 고객이 직접 매장을 방문해 전환해야 하는 불편함이 없이 온·오프라인 어디에서나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번처럼 위조가 쉬워 가짜상품권으로 악용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고객들이 백화점이나 마트 등 정상적인 경로를 통해 구입한 상품권에는 문제가 없다"며 "소비자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정상적인 판매처에서 상품권을 구입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근하 기자  5dlrmsgk@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