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쿠팡의 ‘짝퉁’ 판매로 진품 업체 ‘스윙고’ 도산…진실은?쿠팡 측 “상표권 침해 여부 수사 통해 밝힐 것”
안은혜 기자 | 승인 2015.09.16 11:48

   
 
[여성소비자신문=안은혜 기자] 쿠팡이 가짜 상품을 팔고 판매를 보장하겠다 허풍을 떨어 진품 판매업체가 도산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홍영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따르면 쿠팡은 지난해 4월 21일부터 23일까지 L업체로부터 등산용 힙색(허리에 두르는 소형 배낭)을 공급받아 판매했다.

그러나 이 상품은 원래 스윙고라는 업체의 특허제품(특허등록 제954496호·2010년 4월 15일 등록)으로, 쿠팡이 판매한 제품은 생산자인 스윙고가 출고한 적이 없는 ‘무자료 거래 제품’으로 확인됐다. 

한마디로 쿠팡이 가짜 상품을 판매한 것. 스윙고 측은 쿠팡의 ‘짝퉁 판매’로 인해 기존 거래선인 블랙야크와 빈폴 등 거래선이 끊겨 큰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뒤늦게 쿠팡이 스윙고의 상품 판매를 돕겠다며 ‘시가 20억원, 5만개 판매 보장’을 제시했지만 이마저도 실적이 저조해 결국 스윙고가 도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쿠팡 측은 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스윙고 이슈는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수사 중인 사건으로, 상표권자인 스윙고(현 프리백) 측 김 모씨의 일방적인 주장에 지나지 않는다”며 “사업상의 어려움으로 상표권 침해 소송을 제기하는 등 그 동안 무리한 요구와 수많은 협박을 일삼아 온 바 ‘공갈미수’ 혐의로 고소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제품은 L업체를 통해 정상적으로 세금계산서를 발행했기 때문에 ‘무자료 거래 제품’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가품 이슈에 대해 쿠팡은 “가품 확인을 요청했지만 스윙고 측은 실제로 상품을 보지도 않았고 가품이라는 증거도 없다”며 “오히려 김 씨가 딜 요구 과정에서 MD를 협박해 담당MD가 퇴사했다”고 밝히고 이번 상품 판매의 상표권 침해 여부에 대해서는 “가품이 아닌 바 상표권 침해 여부는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쿠팡은 스윙고의 파산 원인이 쿠팡에 있는지 여부에 대해 “문제를 삼고 있는 L업체와의 딜은 2일 9시간 동안 47개 판매 후 주문취소금액 반영해 55만5900원 정산했을 정도로 미비하며, 그 이후 직접 딜을 진행했다”며 “따라서 해당 딜로 인해 사업이 악화되었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홍영표 의원은 다음달 6일 열리는 산자위 종합 때까지 쿠팡에 해결 방안을 내놓으라고 요구한 상태다.

 

안은혜 기자  iamgrace.ahn@g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