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식음료
햄.소시지 등 식육가공품 구입시 유형을 확인하세요
서유리 기자 | 승인 2015.09.08 15:00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햄·소시지 등 식육가공품을 구입하고자 할 때에는 제품 포장제 표시사항 중 ‘축산물가공품의 유형’을 확인하고 구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식육가공품의 고기함량(육함량)은 ‘축산물의 가공기준 및 성분규격’에 따라 제품 유형별로 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식육가공품의 대표적 식품인 햄은 햄, 생햄, 프레스햄, 혼합프레스햄으로 나뉜다.

햄과 생햄은 기준규격에 별도의 육 함량을 정하고 있지는 않으나 통상 식육이 90%이상 함유돼 있으며, 고기 덩어리를 그대로 가공하거나 약간의 식품첨가물을 넣어 제조․가공한다.

또한 프레스햄은 제조 시 식육이 85%이상, 전분은 5% 이하로 사용되며, 고기에 다른 식품이나 식품첨가물을 첨가해 만든다.

혼합프레스햄은 제조 시 식육이 75% 이상, 전분은 8%이하로 사용되며, 고기에 어육 등을 혼합하여 가공한다.

이외에 소시지는 제조․가공 시 식육은 70% 이상, 전분은 10%이하로 사용되며, 식육을 잘게 갈아 다른 식품을 첨가한 후 훈연․가열 등의 가공과정을 거친다.

현재 식육가공품에 사용된 육함량은 제품 유형별로 관리되고 있으며 제품별 표시는 생산업체별로 자율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다만 제품명에 ‘치킨’, ‘돼지고기’ 등 특정 원재료명을 사용할 경우에는 소비자에게 해당 원재료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의무적으로 그 함량을 표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식약처는 햄․소시지 등 식육가공품의 육 함량 표시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업계가 자발적으로 표시를 확대해 나가도록 앞으로 독려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소비자단체, 관련업계 및 전문가와 함께 육 함량 표시의 방법, 기준, 해외사례 등에 대해 논의하여 보다 개선된 표시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