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긴급피임약 오남용 우려가 현실로? 사용률 증가우리나라 사전피임약 사용률 2%…복지부 “고심 중”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08.08 09:56

식품의약안전청이 발표한 ‘의약품 재분류안’ 중 피임약과 관련된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긴급피임약(사후피임약)의 사용량이 늘어난 반면, 사전피임약의 사용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 및 수입량은 재고와 경기 전망 등에 영향을 받으나 전체적인 시장 상황을 나타내는 자료로 사용된다.

지난 8일 식약청에 따르면 긴급피임약의 생산 및 수입량은 지난 2004년 37만2천580팩에서 지난 2010년 58만4천35팩으로 60% 정도 증가했다.

또 지난 2008년과 2009년의 생산 및 수입량은 각각 63만439팩과 84만6천53팩으로 지난 2004년에 비해 최대 2.3배정도 공급량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일반피임약의 생산 및 수입량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9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연구에 따르면 한국 여성의 사전피임약 복용율은 2%에 불과하며, 프랑스 36.4%, 영국 26.5%, 미국 14.3% 등에 비해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보건복지부 역시 피임약 재분류안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자 대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식약청의 재분류안에는 동의하지만 사전피임약의 복용률 저하와 긴급피임약 남용의 우려가 높기 때문이다.

피임약 재분류에 대해 아직 각계 각층의 의견이 대립되고 있다. 여성계에서는 사전피임약의 전문의약품 전환을 여성의 성적 자기결정권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으며 종교계에서는 긴급피임약의 일반의약품 전환을 무분별한 성관계가 증가할 것이라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일부 단체에서는 사전피임약과 긴급피임약 모두 약국에서 팔 되 의사의 처방을 받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복지부는 이달 안에 피임약 재분류안에 대한 결론을 낼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각계각층이 서로 다른 의견을 내세우고 있는 가운데 복지부가 어떤 결론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