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19 화 08:38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VISA카드사 위장 스팸메일 기승…소비자 주의해야DHL 물품 배송 상태 확인 메일 위장해 악성코드 감염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08.06 13:49

   
 
카드 사용이 많은 휴가철, 카드사를 사칭한 스팸메일이 극성을 부리고 있어 소비자 주의가 당부된다.

스팸 메일 차단 솔루션 개발 업체 지란지교소프트는 6일 여름 휴가철을 맞아 신용카드를 사용한 고객 들의 스팸메일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지란지교소프트에서 국내 200여개 사의 이메일 데이터를 분석한 ‘2012년 2분기 스팸메일 동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분기부터 VISA 카드사를 사칭한 스팸메일이 새롭게 등장해 카드 사용자들의 개인정보를 탈취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VISA Card Securecode로 가장한 스팸메일은 수신자의 카드가 비정상적으로 사용된 흔적이 발견돼, 카드를 계속 사용하기 위해 확인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포함하고 있다.

또 확인하지 않을 경우 카드 사용이 일시적으로 정지될 수 있다고 경고해 실제 VISA 카드 이용 고객들이 더욱 쉽게 메일을 신뢰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으며,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수신자가 메일에 포함된 첨부파일을 실행할 경우 카드번호 및 CVV 번호, 주소, 사회보장번호 와 같은 개인정보를 요구하며, 작성 후 Submit 버튼을 클릭하면 VISA 카드 사이트가 아닌 피싱 사이트로 고객의 정보가 넘어가는 방식이다.

또한 호주의 ANZ 은행을 가장한 피싱메일도 새롭게 발견됐다. 설문조사에 참여하면 $45 AUD 를 계좌에 입금해 준다는 내용으로 수신자의 관심을 유도해 고객 정보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는 이러한 과정을 통해 카드 사용자의 정보가 스패머에게 넘어가는 경우 악의적인 사용으로 인해 제 2의 경제적인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밖에도 DHL로 위장된 메일에 물품 배송 상태를 알려주는 것처럼 위장해 ‘DHL report.zip’이라는 이름의 압축 파일을 첨부해 윈도우 시스템을 감염시키는 악성코드 메일도 새롭게 발견됐다.

배송업체를 가장한 악성코드 메일은 매 분기마다 꾸준히 변경돼 나타나고 있어 메일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지란지교소프트에서 2012년 2분기에 집계 된 스팸메일은 총 1억4천633만754건으로 지난 분기 대비 약 15.8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4분기부터 감소세를 보였던 스팸메일은 2분기를 기점으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으며 그 중 금융, 대출과 관련된 메일이 총 710만8943건으로 지난 분기 대비 약 41.82% 로 크게 증가했다.

성인 메일도 약 25.74% 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홍보 및 피싱메일은 지난 분기 대비 각각 12.27%, 30.01% 감소했다.

2012년 2분기 전체 메일양은 2,161,414,375 건으로 지난 분기 대비 10.87% 증가해, 전체 메일의 양도 스팸메일과 함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란지교소프트 보안사업부 윤두식 부장은 “여름 휴가철과 맞물리는 시점에서 피서지에서VISA 카드를 사용했던 고객의 경우 본인의 카드가 도용됐다고 판단해 피싱메일에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금융권에서 발송되는 메일의 경우 절대 고객 정보를 요구하는 경우가 없는 만큼 이러한 메일을 수신하는 경우 피싱메일로 판단해 폐기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