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NH증권, "SK네트웍스, 시내면세점 선정 유리한 입장"
이근하 기자 | 승인 2015.06.26 13:27
   
 

NH투자증권은 26일 시내면세점 선정과 관련, SK네트웍스가 유리한 입장이라고 진단했다.

NH투자증권 홍성수 연구원은 "SK네트웍스가 입지, 주변상권 상생, 관광산업 활성화, 매장면적, 주차장 등에서 강점을 보유하고 있어 시내 면세점 사업권 선정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 시내 면세점 신규 사업자 발표는 내달 10일 있을 예정이다. 대기업 2개 몫을 놓고 7개 사업자(단독 혹은 합작)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7개 사업자는 HDC신라면세점(호텔신라와 현대산업개발)과 현대DF(현대백화점), 롯데면세점, 신세계DF(신세계),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SK네트웍스, 이랜드면세점이 일반 입찰 경쟁에 참여했다.

홍 연구원은 "'보세판매장 특허심사위원회 심사평가표' 주요 항목의 변별력을 점검해 보면 SK네트웍스의 강점을 엿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심사 시 점수 차이가 날 수 있는 평가 항목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업체가 유리한데 SK네트웍스의 경우 관광 인프라 등 주변 환경 요소와 매장 규모의 적정성에서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이근하 기자  5dlrmsgk@naver.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