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16 토 11:13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대전시특사경, 사회복지시설 급식소 10곳 적발노인·아동·장애인 등 복지시설 52곳 급식소중점 점검
이수진 기자 | 승인 2012.08.01 14:14

대전시 특별사법경찰수사팀은 1일 관내 사회복지시설 급식소를 단속한 결과 원산지 표시 등을 위반한 10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지난 31일 시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27일까지 관내 사회복지시설 540곳 가운데 입소자 등 50인 이상 생활하고 있는 시설 52곳을 대상으로 단속을 실시했다.

이번 단속은 노인생활시설 및 아동생활시설, 장애인생활시설에 대해 원산지 적정표시 여부와 식품위생법상 위생적 취급기준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단속을 벌였다.

단속결과 위반업소는 농수산물 원산지 미 표시 3곳과 식품위생법 위반의 무신고 집단급식소 운영 2곳,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및 조리장 불결 시설 5곳 등 총 10곳이다.

시는 이들 적발업소에 대해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토록 해당 구청에 통할 계획이다.

이번 단속에서 영양사가 상근하는 급식소의 위생관리는 잘 된 편이었으나 특히 영양사 또는 조리사를 의무고용 할 필요가 없는 소규모의 영세한 급식소는 전반적으로 관리가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사회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복지시설이 아직도 법규준수 의식이 부족한 면이 나타났다”며 “앞으로 시설장들의 원산지 및 식품안전에 대한 문제인식이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단속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진 기자  ls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