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세계 경제 아이디어 창업에서 길을 찾는다세계여성발명포럼, 이노디자인 김영세 대표, 칠레 창업인 에밀리아 디아즈 발표..글로벌 여성 IP 리더십 아카데미, 코리아드라이브 김동근 대표 강연
김희정 기자 | 승인 2015.05.06 10:10

   
 
발명의 날 50주년을 기념해 여성들의 창의성 활용과 아이디어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국제 행사가 열린다.

한국여성발명협회(회장 조은경)는 특허청,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와 함께 5월 15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서울 양재동 AT센터 5층 그랜드홀에서 ‘아이디어 창업 세계 경제를 이끈다.’란 주제로 ‘대한민국세계여성발명포럼’을 개최한다. 

또 5월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서울 서초구 코트라빌딩 국제회의장에서 여성 기업인과 중소기업인의 지식재산권 역량을 강화하고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한 실무적인 지식재산 국제 교육프그램으로 ‘글로벌 여성 IP 리더십 아카데미’도 열린다.

대한민국세계여성발명포럼은 여성 기업인, 발명인들의 네트워크 강화 및 국제 교류,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는 '지식재산권 활용과 창업에 대한 국가 지원 정책‘을 주제로 한 제1세션에서 데니스 크로즈(Denis Croze) 세계지식재산기구(WIPO)국장을 좌장으로 해서 사리나 유소프 칸(Sharinah Yusof Khan) 브루나이 특허청장, 보그힐드 엘링스도티르(Borghildur Erlingsdóttir) 아이슬란드 특허청장, 김정균 특허청 산업재산활용과장이 각 나라의 지식재산 동향 및 여성 기업인에 대한 지원 정책을 발표한다. 

제2세션에서는 2014년 글로벌바이오기술혁신 갭 정상회담(Global Biotech Revolution’s Gap Summit)에서 ‘미래의 젊은 바이오 리더 100인’으로 선정되고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주최 과학과 기술을 통한 글로벌 혁신(GIST) 대회에서 ‘과학 기술 우수상’을 수상한 칠레의 20대 여성 창업기업인 에밀리아 디아즈(Emilia Diaz)와 국내 디자인 경영의 개념을 창시하고 한국인 최초로 미국 실리콘밸리에 디자인회사를 설립한 세계적인 디자이너 김영세 이노디자인 대표, 핌프라파이 띠라칩(Pimprapai Theeracheep) 태국 마히돌 대학(Mahidol University) 지식재산권관리센터 교수가 조은경 한국여성발명협회 회장의 사회로 ‘아이디어 창업 성공사례와 경제 활성화’를 주제로 발표한다.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의 실무형 IP 교육 프로그램인 ‘IP파노라마’를 여성과 중소기업의 눈높이에 맞춰 운영하는 ‘글로벌 여성 IP 리더십 아카데미’에서는 박시영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 중소기업국 카운슬러, 필립 멘드스(Mr. Philip Mendes) 오스트레일리아 IP 전문 통합교육 교수(지식재산권 분쟁 전문 변호사), 챈더 랄(Mr. Chander Lall) 인도  IP전문 변호사(미국국제상표협회(INTA) 이사) 등 WIPO에서 파견한 강사들이 여성발명인과 중소기업에 필요한 지식재산권 실무 및 특허 분쟁 대응 방안, 해외 시장 진출을 대비한 특허 전략 등을 강의한다.

또 2014년 자신의 분야에서 새로운 지식을 창조한 신지식인으로 선정된  대리운전 업계 1위의 코리아드라이브 김동근 대표와 감각적인 디자인과 특허 기술로 다양한 생활용품으로 영역을 확대함으로써 자개의 현대화와 세계화를 이끌고 있는 이영옥 진주쉘 대표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기업 성공 사례를 발표한다.

포럼과 아카데미는 국영문 동시통역으로 진행되며 참가비는 없다. 남녀의 구분 없이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행사홈페이지(www.kiwie.or.kr)에서 온라인으로 직접 등록하면 되지만 신청이 많을 경우 선착순으로 마감한다.

여성 IP 리더십 아카데미 과정을 일정 시간 이상 수료한 참가자에게는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에서 발급하는 수료증도 수여한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