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2 금 15:54
HOME 소비자
국민 절반 이상, 주요 관심 사회 이슈로 ‘물가 안정’ 꼽아가장 많이 올랐다고 생각하는 품목은 ‘공공요금’ … ‘부동산’ 가장 적게 올랐다고 생각해
김희정 기자 | 승인 2012.07.25 15:22

닐슨코리아가 지난 5월 14일부터 18일까지 서울 및 4대 광역시(대전, 대구, 광주, 부산)에 거주하는 만 18~54세의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우리 나라 국민의 절반 이상이(53.2%) ‘물가 안정’을 주요 관심 사회 이슈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이어서 ‘취업 문제’(29.7%)와 ‘노후준비 대책 마련’(24.9%), ‘대통령 선거’(23.0%)를 주요 관심사로 꼽았다./ 총 19개 문항 중 1,2,3순위 응답률 합산)

이와 함께 응답자의 대부분(96.0%)이 “1년 전과 비교해 식품, 생활용품 등의 생필품 가격이 전반적으로 올랐다”고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 경제에 부담을 미치는 요인, ‘식료품비’(41.8%), ‘생필품비’(31%), ‘가계대출’(30.7%) 순

1년 전 대비 주요 물가의 인상 여부를 물은 질문에서는 96.4%의 응답자들이 “공공요금이 올랐다”고 답하여 1위를 기록하였고, 반면 부동산의 경우 64.3%의 응답자들이 “올랐다”고 답하여 7개 조사 항목 중 체감 가격 상승률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절반 이상(56.4%), “1년 전보다 가계 경제 나빠졌다”고 생각

한편 전년 동기 대비 체감 가계 경제 여건의 변화에 대해 물은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56.4%)이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이를 소득 수준별로 살펴보면 월 소득 200만원 이하의 가구에서는 60.4%가 “나빠졌다”고 답하여,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가계 경제 여건이 더 악화되었다고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가계 경제에 부담을 미치는 요인은 ‘식료품비’(41.8%), ‘생필품비’(31.0%), ‘가계대출’(30.7%) 순

가계 경제에 부담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41.8%의 응답자가 ‘식료품비’를 꼽아 가장 높았고, ‘생필품비’(31.0%), 주택융자와 학자금 대출 등을 포함한 ‘가계대출’(30.7%)과 전/월세 비용을 포함한 ‘주거비’(28.4%), ‘육아/교육비’(28.1%)가 그 뒤를 이었다. ( 총 9개 문항 중1, 2순위 응답률 합산)

이에 대해 닐슨코리아 사회공공조사본부의 최원석 본부장은 “국내 물가 상승률이 4개월째 2%대의 안정세를 나타내고 있다는 정부의 발표와는 달리, 이번 조사 결과 실제 국민들이 체감하는 물가는 여전히 나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속되는 경기 불황으로 실질임금이 감소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가계 경제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생활 물가를 안정화 하기 위한 노력이 지속되어야 하며, 특히 향후 정책의 방향을 결정함에 있어 국민들이 최대의 사회적 관심사로 물가 안정을 꼽은 사실에 주목해야 할 것이다”고 분석했다.

- 조사지역 및 대상: 서울, 대전, 대구, 광주, 부산에 거주하는 만 18~54세 남녀
- 표본 크기: 1,000명
- 조사 기간: 2012년 5월14일 ~ 5월18일
- 조사 방법: 온라인 조사
- 최대허용오차: 신뢰수준 95%에서 최대허용오차 ±3.1%p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