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복지부, 일반 국민 노후준비 55.2점 ‘미흡’소득과 자산 노후준비도 가장 취약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07.16 17:55

평균 수명이 높아지면서 노후준비에 대한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지만 노후 준비는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6월 전국 성인남녀(만 35세 이상 64세 이하) 1천 35명을 대상으로 노후준비지표를 통한 예비조사를 실시한 결과 일반 국민의 노후준비 점수는 55.2점으로 전반적으로 노후준비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노후준비지표는 사회적 관계 11개, 건강 12개, 소득과 자산 12개, 여가 7개로 총 42개 지표로 구성됐다.

복지부에 따르면 조사결과 영역별로는 사회적 관계 63.9점, 건강한 생활습관 68.2점, 소득과 자산 40.5점, 여가활동 48.1점으로 나타났으며, 건강에 대한 노후준비도가 가장 높고 소득과 자산 노후준비도가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관계’의 경우, 대인관계가 활발하며 규모도 큰 유형(대규모 다층형)이 55.2%로 가장 많고, 배우자 및 혈연관계는 활발하지만 사회적 관계가 활발하지 못한 유형(친족중심형)이 39.0%, 배우자 및 혈연, 친구․이웃 관계 모두 활발하지 못하고, 모임도 활발하지 못한 유형(고립형)이 4.1%, 배우자 및 혈연관계는 활발하지 않지만 사회적 관계가 활발한 유형(소규모 다층형)이 1.7%이다.

또한 ‘건강’의 경우, 건강상태는 양호하지만 건강생활 습관이 다소 실천적이지 못한 유형(건강군 비실천형)이 42.6%로 가장 많았고, 건강상태가 양호하며, 일상생활에서 건강관리를 실천하는 유형(건강군 실천형)이 41.9%, 건강상태 및 건강생활 습관 모두 양호하지 못한 유형(건강주의군 비실천형)이 10.2%, 건강한 생활을 실천하고 있으나 만성질환 등으로 건강상태가 양호하지 못한 유형(건강주의군 실천형)이 5.2%로 나타났다.

‘소득․자산’ 부문의 경우, 노후 생활비 충당에 부족한 자산규모를 보유하고 사적자산 비중이 높은 유형(노후준비부족-사적자산형)이 35.4%로 가장 많았으며, 노후생활비 충당에 부족하고 공적자산 비중이 높은 유형(노후준비 부족-공적자산형)이 33.4%, 노후생활비 충당이 가능하고 사적자산 비중이 높은 유형(노후준비 충분-사적자산형)이 18.8%, 가장 이상적인 노후생활비 충당이 가능하고 공적자산이 높은 유형(노후준비 충분-공적자산형)은 12.4%였다.

‘여가’의 경우에는 노후여가에 대한 인식․준비에 대한 관여도가 낮고 현재 여가생활도 소극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는 유형(저관여-소극적)이 64.1%로 많고, 노후여가에 대한 인식과 준비에 대한 관여도가 양호하고, 현재의 여가활동도 적극적인 유형(고관여-적극적)이 21.2%로 나타났다. 

또한 노후여가에 대한 인식과 준비는 미흡하지만, 현재 여가생활은 적극적인 유형(저관여-적극적)이 9.3%, 노후여가에 대한 인식․준비는 양호하지만 현재 여가활동이 소극적인 유형(고관여-소극적)이 5.5% 순이었다.
 
이에 복지부는 예비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표를 보완하고 금년 하반기에 일반 국민 3천명을 대상으로 본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는 삼성생명연구소, Metlife, 미래에셋투자교육연구소, 보험개발원, 보험연구원, 학계 및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관협의회를 통해 지난 2월에 1차 개발된 노후준비 지표를 보완․발전시켰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