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이랜드뮤지엄-서울디자인재단 'RSVP: 위대한 유산으로의 초대' 전 개최
이지은 기자 | 승인 2024.04.30 08:2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이랜드뮤지엄이 서울디자인재단과 함께 5월 3일부터 8월 4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이간수문전시장 지상 1층 및 지하 1층에서 ‘RSVP: 위대한 유산으로의 초대’ 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개관 10주년을 기념하는 2024 DDP 글로벌 협력 전시의 일환이다.

이랜드뮤지엄이 보유한 50여만점의 소장품 중 시대정신과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패션계에 유산을 남긴 글로벌 패션 디자이너 21인의 의상 컬렉션을 최초로 공개한다.

전시장에서는 세계 최초로 플라스틱과 금속을 소재로 사용해 디자인의 혁신을 일으킨 파코 라반의 의상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1966년 발표된 첫 컬렉션 ‘입을 수 없는 드레스’를 비롯해 오드리 헵번과 제인 버킨 등 당대 최고의 배우들에게 사랑받은 파코 라반의 의상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발상의 전환을 꾀한 디자이너 카스텔바작의 ‘테디베어 재킷’과 플리츠 소재로 형태를 이끈 이세이 미야케의 의상이 전시된다.

이외 독창적인 디자인 세계를 구축했던 △장 폴 고티에 △프랑코 모스키노 △마틴 마르지엘라 △알렉산더 맥퀸 등의 의상 컬렉션이 공개된다.

△알렉산더 맥퀸의 2010 S/S ‘플라톤의 아틀란티스’에 등장하는 실제 컬렉션 의상 △패션 스케치 △컬렉션 쇼 초대장 △맥퀸의 생전 마지막 컬렉션 의상에서 영감받은 미디어 아트 등 맥퀸 관련 다수의 소장품을 선보인다.

국내 작가들의 작품 또한 전시장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카스텔바작의 테디베어 재킷을 모티브로 한 연진영 작가의 설치 아트 △예술이 된 패션에 영감을 받아 제작된 ‘아텍스트(Artexte)’의 사운드&미디어 아트 △디자이너에게 영감을 받아 제작된 메이킴 작가의 미디어 아트도 이번 전시에 공개된다.

특히, 이랜드월드에서 전개하는 SPA 브랜드 ‘스파오’의 데님 폐제품과 폐원단을 활용해 제작한 연진영 작가의 설치 아트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미디어존 및 체험존도 준비했다. 미디어존에서는 모델 박성진, 패션 디자이너 진태옥 등 패션계 셀럽들이 디자이너 및 브랜드의 역사와 아이코닉한 스타일을 소개하는 인터뷰 영상을 관람할 수 있다. 체험존에서는 이민진 작가가 일러스트로 제작한 전시 컬렉션을 직접 관람객이 색칠해 볼 수 있는 공간이 준비된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