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대한항공, 2위 한진칼, 3위 아시아나항공
이지은 기자 | 승인 2024.04.08 09:19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4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대한항공 2위 한진칼 3위 아시아나항공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항공사 상장기업 7개 브랜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했다. 2024년 3월 8일부터 2024년 4월 8일까지의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39,500,40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평판을 분석했다. 지난 2024년 3월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52,384,830개와 비교하면 24.60%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끼리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을 측정하여 분석했다. 정성적인 분석 강화를 위해서 ESG 관련지표와 오너리스크 데이터도 포함했다.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분석은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로 구분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했다.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4년 4월 빅데이터 분석 순위는 대한항공, 한진칼,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순이었다.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대한항공 브랜드는 참여지수 1,054,124 미디어지수 444,355 소통지수 693,242 커뮤니티지수 1,588,076 시장지수 14,902,978 사회공헌지수 246,38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8,929,158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22,602,594와 비교해보면 16.25% 하락했다.​

2위, 한진칼 브랜드는 참여지수 33,604 미디어지수 23,658 소통지수 29,200 커뮤니티지수 69,010 시장지수 7,362,560 사회공헌지수 37,02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555,058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9,109,025와 비교해보면 17.06% 하락했다.​

3위, 아시아나항공 브랜드는 참여지수 579,210 미디어지수 222,332 소통지수 325,676 커뮤니티지수 472,185 시장지수 1,544,472 사회공헌지수 100,79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244,669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4,203,959와 비교해보면 22.82% 하락했다.​

4위, 제주항공 브랜드는 참여지수 666,414 미디어지수 220,739 소통지수 270,058 커뮤니티지수 252,550 시장지수 1,622,819 사회공헌지수 117,21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149,792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3,881,049와 비교해보면 18.84% 하락했다.​

5위, 진에어 브랜드는 참여지수 519,160 미디어지수 154,921 소통지수 276,937 커뮤니티지수 270,783 시장지수 1,156,080 사회공헌지수 91,42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469,306으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6,803,783과 비교해보면 63.71%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4년 4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대한항공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3월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52,384,830개와 비교하면 24.60%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8.47% 하락, 브랜드이슈 81.55% 하락, 브랜드소통 13.50% 하락, 브랜드확산 40.08% 하락, 브랜드시장 9.50% 하락, 브랜드공헌 44.86%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