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서울시 “지하철 전동차 증차 차질 없이 진행 중”
한지안 기자 | 승인 2024.03.21 11:12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4·7·9호선 전동차 증차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와 공사는 열차 혼잡도가 150%를 초과하는 노선인 4·7·9호선에 2024년부터 2027년까지 4년간 총 1025억원을 투입하여 전동차 8편성을 추가 증차할 계획이다.

시와 공사는 지난해 12월 4·7·9호선 전동차 증차 사업비 1025억원의 25%인 256억원(2024년 64억원)의 국비를 확보한 바 있다.

총사업비가 300억원을 초과하는 4호선과 9호선 전동차 증차 사업의 경우 중앙투자심사 대상임에 따라 지난 19일 2024년 제1차 중앙투자심사를 이행해 사업 추진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인정받았다.

전동차 증차로 2027년까지 전동차 8편성 추가 투입이 완료되면 열차 혼잡도가 150% 수준으로 관리되어 시민들이 안심하고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023년 지하철 열차 혼잡도는 4호선 166.2%, 7호선 152.7%, 9호선 199.0%였으며, 전동차 증차가 완료되는 2027년 혼잡도는 4호선 148%, 7호선 147%, 9호선 159%로 감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와 공사는 전동차 증차 추진과 함께 예비열차를 활용한 출퇴근시간대 증회 운행을 실시하여 열차 혼잡도 개선을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으며, 열차뿐만 아니라 역사 혼잡도 개선을 위하여 혼잡역사별로 혼잡도 개선 추진계획을 수립·추진하도록 하는 등 앞으로도 철저한 혼잡도 관리로 안전하고 쾌적한 지하철 이용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주요 혼잡노선의 혼잡도를 낮추기 위한 전동차 증차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고 있다”며 “열차뿐만 아니라 혼잡역사의 혼잡도를 개선하여 시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