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대한항공, 2위 한진칼, 3위 제주항공
이지은 기자 | 승인 2024.02.08 11:24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4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대한항공 2위 한진칼 3위 제주항공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항공사 상장기업 7개 브랜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했다. 2024년 1월 8일부터 2024년 2월 8일까지의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48,366,353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평판을 분석했다. 지난 2003년 5월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40,539,312개와 비교하면 19.31% 증가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끼리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을 측정하여 분석했다. 정성적인 분석 강화를 위해서 ESG 관련지표와 오너리스크 데이터도 포함했다.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분석은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장지수, 사회공헌지수로 구분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했다.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4년 2월 빅데이터 분석 순위는 대한항공, 한진칼, 제주항공, 아시아나항공,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진에어 순이었다.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대한항공 브랜드는 참여지수 1,254,912 미디어지수 975,795 소통지수 756,878 커뮤니티지수 2,195,118 시장지수 15,244,771 사회공헌지수 557,65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0,985,130으로 분석됐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19,659,346과 비교해보면 6.74% 상승했다.​

2위, 한진칼 브랜드는 참여지수 41,990 미디어지수 46,321 소통지수 33,037 커뮤니티지수 66,048 시장지수 9,011,000 사회공헌지수 102,25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300,646으로 분석됐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5,591,553과 비교해보면 66.33% 상승했다.​

3위, 제주항공 브랜드는 참여지수 1,265,684 미디어지수 592,620 소통지수 552,346 커뮤니티지수 304,315 시장지수 1,958,299 사회공헌지수 373,15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046,421로 분석됐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4,345,648과 비교해보면 16.13% 상승했다.​

4위, 아시아나항공 브랜드는 참여지수 726,915 미디어지수 478,036 소통지수 374,591 커뮤니티지수 421,067 시장지수 1,613,536 사회공헌지수 598,26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212,412로 분석됐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3,397,607과 비교해보면 23.98% 상승했다.​

5위, 티웨이항공 브랜드는 참여지수 655,836 미디어지수 319,456 소통지수 300,059 커뮤니티지수 348,108 시장지수 1,133,059 사회공헌지수 264,10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020,620으로 분석됐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2,618,766과 비교해보면 15.35%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4년 2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대한항공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5월 항공사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40,539,312개와 비교하면 19.31%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27.26% 상승, 브랜드이슈 109.94% 상승, 브랜드소통 38.08% 상승, 브랜드확산 37.94% 상승, 브랜드시장 6.49% 상승, 브랜드공헌 149.90%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