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CJ CGV, 코로나19 이후 첫 연간 흑자 달성...2023년 매출 1조5458억원 영업이익 491억원
이지은 기자 | 승인 2024.02.08 08:1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CJ CGV가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국내 및 글로벌 전 지역에서 연간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CJ CGV는 2023년 연결 기준 매출이 1조 5,458억원, 영업이익은 491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글로벌 영화시장 회복에 따라 전사 관람객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고, 이에 따라 매출이 21% 증가하면서 연간 영업이익도 1,259억원 개선해 흑자 전환했다.

2023년 상반기 흑자로 전환한 국내에서는 하반기에도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범죄도시3’, ‘서울의 봄’ 등 두 편의 한국영화가 1천만 관객을 돌파했고 ‘엘리멘탈’, ‘스즈메의 문단속’ 등의 애니메이션 흥행으로 다양한 관객층이 극장을 찾은 영향이다.

글로벌에서는 국내보다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중국에서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6.9% 증가한 3,090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흑자 전환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도 2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하며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튀르키예에서는 전년 대비 관람객이 증가하며 매출이 확대돼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CJ CGV의 자회사인 CJ 4D플렉스는 4DX, ScreenX 기술 수출을 통해 글로벌 특별관으로 연간 매출 1,247억원, 영업이익 151억원을 기록했다.

CJ CGV는 2024년에도 글로벌 박스오피스의 회복, 특별관 비중 확대, ICECON 등 CGV ONLY 콘텐츠 강화, 매점 및 광고 수익 사업 강화를 통해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CJ CGV는 올해 전사 박스오피스 기준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의 87%까지 회복하고, 글로벌에서는 2019년을 상회하는 105% 수준까지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도 국내에서는 지속적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2월 개봉 예정인 ‘듄: 파트2’, ‘파묘’를 비롯해 ‘범죄도시4’, ‘베테랑2’, ‘인사이드 아웃2’ 등 2024년에 관객들과 만난다. 영화 외에도 ICECON 등 CGV ONLY 콘텐츠, 트렌드에 맞는 신메뉴 및 캐릭터 콜라보를 통한 매점 상품 강화로 수익성 개선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중국에서는 영화시장 회복이 지속되고 고정비 절감 노력으로 수익성 개선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춘절 연휴에는 ‘열랄곤탕’, ‘제20조’가 개봉한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도 기술 특별관을 확대하며 차별적 경험을 제공해 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로컬 콘텐츠의 투자·배급은 물론 한국의 유명 IP와 협업해 CGV ONLY 콘텐츠 수익성을 확대할 전망이다.

튀르키예에서는 영화시장이 회복되고 있고, ‘Rafadan Tayfa 4: Hayrimatör(라파단 타이파 4: 헤이리메이터)’, ‘콜파치노 4쿼트(Kolpaçino 4 4’lük)’ 등 로컬 대작 콘텐츠의 개봉으로 실적 개선을 이어 나갈 전망이다.

CJ 4D플렉스는 전 세계적으로 특별관의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고, ‘듄: 파트2’, ‘쿵푸팬더4’ 등 개봉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전략지역 중심의 ScreenX 사이트 확장을 통해 수익성도 제고할 방침이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