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대한항공, 23년 매출 14조5751억원 영업이익 1조5869억원
이지은 기자 | 승인 2024.01.31 08:11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대한항공은 2023년 연간 매출은 사상 최대인 14조5751억원을, 영업이익은 1조586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4분기 매출도 역대 최대인 3조9801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중 해운을 비롯한 글로벌 공급망 문제 및 여객기 벨리 공급 감소 등에 따라 반사이익을 얻은 바 있다. 엔데믹 이후 항공화물 공급 정상화 등에 따라 전년 대비 영업이익은 감소했으나, 이는 전년까지 이어졌던 반사이익의 기저효과이다.

2023년 영업이익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영업이익(2864억원, 별도기준)대비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2023년 영업이익률도 10.9%로 타 글로벌 항공사 대비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4분기 영업이익 감소는 2023년 연간 성과목표 및 안전목표 달성에 따른 인건비가 4분기에 일시적으로 반영되었기 때문이다.

여객의 경우 2019년 대비 공급이 80%대 회복에 머물렀음에도 불구, 수요 회복 및 하이클래스(High Class) 탑승률 증가에 따라 2019년 대비 매출 증가했다. 화물의 경우 여객기 화물칸(Belly) 및 해운 정상화 등에 따라 코로나19 기간 수준의 반사이익은 없었지만, 2019년보다 더 높은 수익성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올해 1분기 여객은 항공수요와 공급이 정상화될 전망이다. 견조한 장거리 수요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되며, 동계 성수기 관광 수요 회복으로 실적 호조 기대. 동남아 관광노선 및 일본 지선공급 확대 등을 추진하며 수익 극대화 예정이다.

올해 1분기 화물은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으로 전통적인 항공화물(반도체, 자동차, 디스플레이) 수요 반등 시기가 불확실하다. 하지만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전자상거래 수요 강세 유지 및 국제정세 위기에 따른 공급망 불안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