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SK바이오팜, 작년 영업 손실 940억 축소...4분기 흑자전환
한지안 기자 | 승인 2024.01.30 11:24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SK바이오팜이 지난해 연간 영업손실 규모를 대폭 줄이고 4분기 기준 흑자 전환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의 매출 성장과 비용 효율화 등 영향이다.

SK바이오팜은 지난해 매출 3549억원, 영업손실 37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44.2% 올랐고, 영업손실은 940억원 개선됐다. 4분기에는 매출 1268억원, 영업이익 152억원을 기록하며 분기 흑자전환이라는 목표를 달성했다.

이 같은 실적에는 세노바메이트 성장 영향이 컸다. 작년 세노바메이트의 미국 매출은 2708억원으로 전년 대비 60.1%, 금액으로는 1000억원 이상 증가했다. 또 SK라이프사이언스랩스 인수로 연구개발(R&D) 비용 등이 증가했음에도 연간 판관비를 전년 대비 5.4% 증가 수준으로 관리하며 손익이 개선됐다.

세노바메이트의 4분기 미국 매출은 7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2%, 전 분기 대비 2.7% 증가했다.

4분기에는 용역 매출도 증가했다. 아시아 임상 가속화에 따른 진행 매출 증가, 세노바메이트·솔리암페톨의 로열티 수입 및 글로벌 진출 확대에 따른 파트너링 수입, SK라이프사이언스랩스 관련 매출 등 다양한 수익원에서 용역 매출이 발생했다.

한편 SK바이오팜은 2025~2026년 세노바메이트의 전신 발작 적응증 확장, 소아·청소년 연령 확대 등으로 매출 퀀텀 점프를 준비하고 있다.

또 신규 모달리티(치료접근법) 플랫폼 장착 및 항암으로의 영역 확장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직판(직접판매)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제2의 상업화 제품' 도입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연내 제시하고 2025년까지는 인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3대 신규 모달리티로 RPT(방사성의약품 치료제), TPD(표적단백질분해), CGT(세포 유전자 치료제)를 선정한 바 있다. TPD 영역에서는 지난해 SK라이프사이언스랩스를 인수해 분자 접착제 발굴 플랫폼을 통해 기존에 치료제가 없던 표적에 작용할 수 있는 분해제를 발굴 중이다. 연내 통합된 파이프라인과 그 개발 일정을 제시할 예정이다.

RPT 분야에서는 테라파워 사 등과의 협력을 통한 안정적인 방사성동위원소(RI) 공급을 포함, RPT 사업의 세부 전략 방향과 일정 등 사업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