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SH공사, 주거위기가구 임시주택 '바로도움주택' 지원
한지안 기자 | 승인 2023.12.01 11:23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갑작스럽게 거주지를 잃었거나 잃을 상황에 처한 주거위기가구를 위한 임시사용주택 '바로도움주택'을 선보인다.

SH공사는 주거위기가구에게 무상 제공하는 임시사용주택 '바로도움주택'을 개소했다고 30일 밝혔다. 바로도움주택은 주거위기 상황에 처해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긴급한 주거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람에게 제공하는 주택으로, 자치구당 최대 5호를 공급한다.

바로도움주택은 자치구에서 운영하는 기존의 긴급임시사용주택과 별개로 공사가 직접 운영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임대보증금 및 임대료는 면제이며, 사용기간은 입주한 날부터 6개월이다. 다만 관리비 및 공과금은 사용자가 부담한다.

긴급 주거위기 가구가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세탁기, 냉장고 등 가전과 긴급 생활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20호의 가전 설치 등을 완료한 뒤 내년 순차적으로 나머지 주택들도 가전 설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신청방법은 주거위기상황 발생시 SH공사 콜센터 또는 거주지 관할 구청에 위기상황을 접수하면 된다. 이후 관할 구청이 긴급주거지원 대상자로 자격 인정 및 선정하면 즉시 입주할 수 있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주거위기를 겪고 있는 서울시민은 누구나 공사에 전화하면 주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바로도움주택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주거안정과 주거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