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여성계뉴스
식약청, 의약품 허가 심사 자문인력 확대 운영전문인력 확대 운영을 위해 삼성서울병원과 MOU 체결-
김희정 기자 | 승인 2012.07.06 16:12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이희성)은 의약품 허가 심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하여 임상시험 관련 전문인력의 교류 확대를 추진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삼성서울병원과 6일 강남구 소재 삼성서울병원에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의약품 허가·신고업무 등을 담당하는 식약청과 세계 일류 의료기관으로 발전하고 있는 삼성서울병원이 의약품 개발 초기단계부터 양 기관의 전문분야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여 안전하고 우수한 의약품을 신속히 환자에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주요 협력 내용은 임상시험 등 양 기관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업 , 교육·연구·기술·인적교류와 협력, 세미나, 학술회의, 심포지엄 등의 공동개최 등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효능군별 임상시험계획서, 이상반응보고자료 심사, 허가초과의약품의 사용 타당성 심사 등의 분야에는 전문인력을 활용하는 방안과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교육 프로그램의 공동개발 등이 논의된다.

그동안 식약청은 국립암센타 및 충남대병원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임상시험 관련 전문의 15명을 파견받아 의약품 및 생물의약품 분야의 임상시험계획서 검토 등의 업무에 활용하여 허가심사의 전문성․신뢰성 제고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한, 지난 4월부터 의약품심사분야를 방사성의약품 등 14개 분야로 세분하여 의사 60명을 포함한 분야별 전문가 81명으로 의약품심사자문단을 구성하여 자문단의 전문적 경험이 의약품심사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식약청은 이번 인적교류 및 프로그램 활성화가 의약품 허가심사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필요한 임상전문의 유치와 의약품 개발과정 이해를 통한 신약개발 촉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대학교와 전문병원을 대상으로 업무협약을 추가 체결하는 등 우수한 전문인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